극장에서 천당으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야화를 시작하던 둘쨋날 밤에 이야기한 제니 린드의 이야기를 하나 더 하겠습니다.

제니 린드가 처음으로 미국에 순례길을 떠났을 때에, 미국의 음악 팬들은 꽃과 같이 아리따운 이 가희(歌姬)를 환영하기에 열광하여 매일 수많은 군 중은 극장으로부터 호텔로, 호텔로부터 극장으로, 그의 뒤를 따랐던 것입니 다.

린드가 어느 일요일 아침에 보스턴 시에 있는 어떤 교회에 참석한 일이 있었습니다. 교회의 목사는 물론이요, 교인들의 대다수도 이미 린드의 얼굴 을 잘 알았던 터이므로 여기서도 그 여자는 비상한 호의의 환영을 받았습니 다. 그때 그 교회의 목사는 테일러라는 사람이었습니다.

목사는 무슨 생각으로 그랬던지 그날 설교에 ‘종교와 사회적 오락’이란 제목 아래 말을 했습니다. 음악의 위대한 힘, 음악이 인심에 영향하는 효과 의 지대, 이런 것을 말한 끝에 마지막에는 그 자리에 와 앉아 있던 린드를 입에 침이 마르도록 찬양했던 것입니다.

목사의 설교가 채 끝나기 전에 교단의 승강구에 걸터 앉았던 젊은 남자가 벌떡 일어나더니,

“목사님, 그러면 제니 린드의 노래를 듣다가 극장에서 죽으면 천당에 갈 수 있을까요?”

하고 물었습니다.

이 기발한 질문에 회당 안은 갑자기 웃음판으로 화해버렸습니다. 그러나 임기응변에 능한 목사는 조금도 서슴지 않고, 이 청년의 질문에 대답을 했 습니다.

“물론이지요. 정말 건실한 크리스천이라면 어느 때 어느 곳에서 죽든지 천당으로 갈 수가 있는 것입니다. 마치 어리석은 자는 어디를 가든지 남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대체 어리석은 자는 그가 비록 교단 의 승강구에 앉아 있더라도 역시 어리석은 자에 틀림이 없는 것이니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