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인류 문화의 시작/도시국가와 춘추전국시대/북아시아 유목 기마민족의 활약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북아시아 유목 기마민족의 활약〔槪說〕[편집]

기원전 7세기경부터 기원 전후에 걸쳐 동은 몽골 고원부터, 서는 남러시아에 이르는 유라시아의 광대한 내륙 초원지대에 유목 생활과 기마전술로서 특징지워지는 많은 부족이 유목 기마민족국가(부족 연합체)를 형성하여, 인접한 농경 민족국가에 대해서 운수 교역의 경제 활동과, 혹은 약탈 정복의 군사 행동을 취하기도 하면서, 그들 유목민족 특유의 문화를 창조하여 이것을 동서의 여러 민족에게 전파했다.그 중에서도 그리스, 로마의 고전에 나오는 스키타이·사르마타이·사카·마사게타이나 중국의 사서(史書)에 나오는 흉노(匈奴)·정령(丁零)·견곤(堅昆)·오손(烏孫)·강거(康居) 등은 그 대표적인 민족이다.그들은 문자가 없어서 기록을 남기지 않았기 때문에 그 소전(所傳)은 그들의 침략 때문에 고통을 받은 농경민족측에서부터의 간접적인 것으로, 그들은 거의 호전적인 민족으로서의 일면이 강조되는 데에 불과하였다. 그러나 근년에 이르러 고고학적 조사 결과에 의해 남러시아에 스키타이, 볼가강 하류 지방에 사르마타이, 카자푸 초원·중부 톈산(中部天山)·파미르에 사카·오손(烏孫), 알타이 산록에 마이에밀·파즈일위크·타갈·견곤(堅昆), 북몽골에 정령(丁零)·노인=울라, 남몽골에 수원(綏遠)의 각 문화가 설정되고, 그들 문화를 거느린 제민족이 출현한 원인, 그 사회구조·문화 내용 등이 꽤 명백하게 되었다.

스키타이 문화[편집]

-文化

이란계 일파라 일컬어지는 스키타이의 이름은 기원전 7세기경부터 기록에 나오며, 기원전 6세기에는 남러시아의 초원 지대에서 남하하여 볼가강에서 드네프르강에 이르는 지역을 중심으로 강력한 부족연합체(왕국)를 이루고, 피지배 민족으로부터 약탈과 흑해 북쪽 연안의 그리스인 식민지와 교역에 의하여 번영했다. 그리스 역사가 헤로도토스는 스키타이를 왕후(王侯) 스키타이·유목 스키타이·농민 스키타이·농경 스키타이 등 4개의 집단으로 구분하였다.기원전 3세기경에는 돈강 동쪽에 있던 사르마타이의 압박을 받아, 왕의 거처를 크림 반도로 옮겨 연명을 꾀했다. 기원전 5

3세기경 스키타이 문화는 급진적으로 동쪽으로 전파되어 다른 유목민족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유목 기마민족의 여러 문화는 그들 특수한 환경의 요청에 의해 창조된 것으로, 특히 의복장식·일상생활용 도구·무기·거마구 등에 유사한 것이 많고, 더욱이 그것들에 나타나 있는 정교한 장식의장(동물·수렵 무늬)에도 공통되는 특징이 있다. 그러한 공통성은, 스키타이 문화에 최초의 현현(顯現)이 인정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따라서 스키타이 문화의 영향을 받은 유목 기마민족의 여러 문화를 총괄하여 스키타이식 문화 또는 스키트 시베리아 문화라고 한다.

흉노[편집]

匈奴

남몽골의 오르도스를 중심으로 한 수원(綏遠) 문화(전 5

전 2세기)나 북몽골의 노인=울라 문화(전 1

후 1세기)는 스키타이식 기마문화의 지방적 소산으로 알려져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그들 지역을 중심으로 활약한 흉노(인종은 몽골족)였다. 이 흉노의 스키타이풍 문화는 중국의 전국(戰國)·한(漢)대의 문화에 새 유풍을 넣어주었으며, 그 여파는 만주·한국을 지나 일본까지 영향을 끼친 것으로서 문화사상 중요한 의의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