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인류 문화의 시작/헬레니즘 시대와 로마 제국/기원전 3 ~ 전 1세기경의 세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기원전 3 ~ 전 1세기경의 세계〔槪說〕[편집]

기원전의 마지막 3세기(전 3세기

전 1세기) 간은, 이미 통일을 이룩한 오리엔트 세계에 이어서 구대륙의 다른 지역에 있어서도 잇따라 대통일 국가의 성립이 있었던 시기이다. 또한 그 동안에 전개된 대규모의 정복 전쟁과 거대한 국가의 출현은, 각 지역에 있어서 사회의 현저한 변동과 새로운 체제의 성립을 촉진시켰다. 또한 그에 수반하여 통상로(通商路)는 더욱 확대되어 고대 세계의 넓은 범위에 걸쳐서 왕성하게 문화의 교류가 이루어지게 되었다.서방에 있어서는 기원전 4세기 후반, 아케메네스 왕조 페르시아에 대신하여 알렉산더 대왕의 제국이 나타나, 동지중해에서 서아시아까지를 지배하였으나, 대왕의 사후 그 제국은 이른바 ‘후계자’들에 의해서 분할되어, 안티고노스 왕조 마케도니아, 프톨레메우스 왕조 이집트, 셀레우코스 왕조 시리아의 헬레니즘 국가들이 성립하였다. 이후 3세기에 걸친 헬레니즘 시대는 그리스인의 식민과 도시의 건설이 진척되고, 또한 그 도시간의 교역이 성행하여 노예제 경제는 더욱 발전하였다. 노예제 경제의 진전은 폴리스의 자립성을 상실시켜 가일층 광대한 정치조직의 필요성을 증대시키고 있었으나, 오리엔트의 전제정치를 받아들여 도시를 광역국가(廣域國家) 체제하에 흡수한 헬레니즘 국가의 출현은, 이 시대의 동향에 대응하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이들 제국가도 기원전 1세기에는 더욱 커다란 조직체, 지중해 전체를 하나로 묶는 로마제국으로 통합되어갔던 것이다.동지중해 세계에서 헬레니즘 여러 국가가 분립 상태를 계속하고 있을 무렵, 로마는 서지중해에서 과두귀족정(寡頭貴族政)의 상업 국가 카르타고와 1세기 이상에 걸친 격전을 전개하고 있었다. 이 포에니 전쟁이 한창일 때, 로마는 재빨리 동지중해에의 진출을 개시하였고, 카르타고를 최종적으로 타도한 기원전 146년에는 그리스와 마케도니아를 병합했다. 그 후도 로마 군대는 동방 정복을 계속, 기원전 1세기 전반에는 셀레우코스 왕조 시리아를, 후반에는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이집트를 멸망시켜, 지중해 세계의 통일을 완성시켰다.헬레니즘 여러 나라 가운데, 동방을 지배한 셀레우코스 왕조의 영토로부터 기원전 3세기 중엽에 중앙아시아의 박트리아 왕국이 분리 독립하였고, 같은 무렵 동이란의 땅에 이란계 유목민이 건국한 파르티아 왕국이 출현하였다. 파르티아는 문화적으로 헬레니즘의 영향을 강하게 받으면서 다른 한편으로 서방 세력에 대한 이란인의 민족적 반격을 대표하고 있었다. 이 국가는 기원전 2세기에 이란 고원에서 메소포타미아를 재통일하였고, ‘실크로드’ 무역의 발전에 노력하여, 기원을 전후한 고대 세계의 동서 교통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였다.박트리아 왕국은 그리스계 식민자(植民者)가 세운 국가로서, 중앙아시아에서 서북 인도에 침입하여 한때 위세를 떨쳤다. 이 국가는 기원전 2세기 후반 스키타이계 여러 민족에 의하여 멸망되었지만, 서북 인도에 그리스풍(風)의 문화를 전하여 간다라 미술 성립의 근원을 이룩했다.인도에서는 기원전 4세기 말부터 기원전 3세기 초에 걸쳐서, 마우리아 왕조의 찬드라 굽타가 갠지스와 인더스의 양 유역을 합쳐서 최초의 통일제국을 실현시켰다. 그 후, 제3대 아소카왕은 더욱 정복을 진전시켜, 거의 전 인도의 통일에 성공했다. 그는 광대한 영토의 지배를 위하여 중앙집권제를 펴고, 제국의 통일종교로서 불교를 보호하였으며, 나아가서 실론 등 사방으로 불교를 전파했다. 불교는 그의 정책 아래 처음으로 세계 종교로서의 기초를 확립했다.동아시아 세계에서도 기원전 3세기 후반, 진(秦) 왕정하에서 최초의 통일국가가 출현하였다. 진나라 왕정은 처음으로 황제라는 칭호를 썼고, 군현제(郡縣制)를 전국적으로 시행하여, 그 후 2000년에 이르는 중국의 중앙집권적인 전제 지배의 기초를 확립했다. 그의 사후, 진제국은 급속히 붕괴했으나 그가 만든 체제는 거의 그대로 한(漢)제국에 의해서 계승되었고, 또한 발전되어 나갔다. 한은 처음에 진의 급격한 개혁을 완화시키기 위하여 군국제(郡國制)를 실시하였으나, 무제(武帝) 시대에는 완전히 중앙집권을 확립하였다. 그는 법가(法家) 사상에 입각한 군현제에 따르면서도, 더욱 황제의 전제 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하여 유교를 국가의 교학(敎學)으로 채용했다.진·한의 고대 통일제국의 성립과 때를 같이하여, 북방의 몽골 유목 세계에 흉노의 대통일이 이룩되었다. 그들은 장성(長城)을 넘어서 빈번히 중국 내지에 침입하였기 때문에, 한나라 무제는 장건(張騫)을 대월지(大月氏)에 보내기도 하였고, 또 대규모 원정군을 파견하여 흉노를 격퇴하였으며, 나아가서 그들의 준동(蠢動)을 봉쇄하기 위하여 서역에까지 세력을 확대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그러나 이 서역 진출에 의하여 ‘실크로드’가 한제국으로 통하게 되어, 그로부터 중국은 고대 세계의 국제 상업에 직접 관여하기에 이르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