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현대 세계의 새 질서/세계를 뒤흔든 세계대전/영국의 공황 대책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영국의 공황 대책〔槪說〕[편집]

세계공황의 영국 파급은 드디어 맥도널드 노동당 내각을 해체시켰으나(1931) 이례적인 거국일치 내각에 의하여 공황 대책이 수립되었다. 균형재정(均衡財政)을 지향한 증세(增稅), 공무원의 봉급 인하 등이 실시되었으나 외화 앙등(仰騰)과 금 유출이 계속되어 이윽고 금본위제(金本位制)를 폐지하였다. 또 대외적으로 자유무역을 지양하고 오타와 회의를 열어 블록 경제를 형성해 갔다.

거국일치 내각[편집]

擧國一致內閣

맥도널드를 수반으로 하여 제2차 노동당 내각의 뒤를 이어 보수당과 자유당에 의하여 성립한 내각(1931

1935)이다. 노동당은 맥도널드의 태도를 배신이라 비난하고 그를 제명하였으므로 그 내각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의 공황 대책이 실업 수당의 삭감, 관리·교원·경찰관 등 공무원의 봉급 인하, 사회정책비의 삭감, 직접세와 간접세의 인상 등 노동자에게 불리한 것이 그 이유였다.

오타와 회의[편집]

-會議

1932년 캐나다의 오타와(Ottawa)에서 열렸던 영국 제국(帝國)의 경제회의. 영국 본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에이레, 남로데시아, 인도, 남아프리카 연방, 뉴펀들랜드의 9개국이 참가하였다. 그 요점은 제국(帝國) 내의 무역 관세를 인하 또는 철폐하고 영연방 특혜관세 제도를 확립하며, 외국에 대하여는 상대적으로 관세를 인상한다는 것이었다. 여기에 영국을 중심으로 한 배타적인 블록 경제가 형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