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지리/세계의 여러 나라/아시아/아시아의 지질구조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地質構造 아시아는 현세까지 있었던 조산운동 시대에 의해 5개의 지질 구조대로 나뉜다.

선캄브리아 습곡지대[편집]

先Cambric褶曲地帶

선캄브리아기에 격심한 습곡(褶曲)을 받았으며, 그후 안정지괴(安定地塊)로서 조산운동을 받아온 지대로서, 남으로는 데칸 반도와 아라비아 반도, 북으로는 안가라란드(중앙 시베리아 고원)가 이에 해당하며, 중국 본토 북부 및 동북부(만주)를 점하고 있는 카타이샤 지괴(地塊), 타림분지 밑에 매몰되어 있는 세린지아 지괴도 이에 해당한다고 한다. 이러한 오랜 지괴는, 오늘날 대지성(臺地性) 노년산지의 지모(地貌)를 가리킨다.

칼레도니아 습곡지대[편집]

Caledonia褶曲地帶

고생대 중엽에 시베리아의 안가라란드의 서남에서는 톈산(天山) 방향(北西西-南東東), 동쪽에서는 바이칼(지나) 방향(北東-南西)의 주향(走向)을 취하여 안행(雁行)하는 습곡산맥이 만들어졌으며, 사얀 산맥·동알타이 산맥이 이에 해당한다. 이 지대는 그후 준평원화하였고, 후의 조산운동 때에는 단층지괴로 화하였다.

헬루시니아 습곡지대[편집]

Helusinia 褶曲地帶

고생대 말의 습곡운동에 따라 서부 알타이·톈산·쿤룬·친링·우랄 등 여러 산맥이 생겼고, 이 지대도 톈산 방향·지나 방향으로 달리는 단층지괴(斷層地塊)로 되었다.

옌샨 습곡지대[편집]

燕山 褶曲地帶

주라·백악기(白堊紀)간의 습곡운동으로, 헬루시니아 습곡지대와 히말라야 습곡지대와의 사이에 산맥이 생겼다. 옌샨(燕山)·베르호얀스크 산지가 이에 해당한다.

히말라야 습곡지대[편집]

Himalaya 褶曲地帶

제3기 중엽부터 말엽에 걸쳐 히말라야계의 산맥이 생겼다. 태평양안에는 환태평양 조산대(環太平洋造山帶)라고 하여, 새로운 조산운동에 의하여 호상열도(弧狀列島)가 꽃타래 모양으로 생겼다. 알류샨·쿠릴·일본·오키나와·필리핀·이즈시치시마(伊豆七島)·메리애나 등의 열도가 이것이다. 이 대(帶)에는 현재에 와서도 아직 지진이 있고, 화산의 분출이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