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저 행길을 사람 하나 차츰 걸어온다, 너풋너풋
흰 적삼 흰 바지다, 빨간 줄 센 하올 목에 걸고
오는 것만 보고라도 누군고 누군고 관심하던
그 행여나 이제는 없다, 아아 내가 왜 이렇게 되었노!

오는 공일날 테니스 시아이, 반공일날 밤은 웅변회
더워서 땀이 쫄쫄 난다고 여름날 수영 춥디추운 겨울 등산,
그 무서운 이야기만 골라가며 듣고난 뒤야 집으로 돌아오는 시담회의 밤!
호기도 용기도 인제는 없다. 아아 내가 왜 이렇게 되었노!

동양 도―교―의 긴자는 밤의 귀속 잘하는 네온사인 눈띄 좇아가고 싶어,
아무렇게라도 해서 발 편하고 볼씨 있는 여름 신 한 켤레 사야만 된다
벌어서 땀 흘리고 남은 돈, 그만이나, 친구 위해 아끼우고 말던
웃기기도 선뜻도 인제는 없다, 아아 내가 왜 이렇게 되었노!

컵에는 부랏슈와 라이옹, 대야에 사봉 담아들고
뒤뜰에 나서면, 저 봐! 우물지붕에 새벽달. 몸 깨끗이 깨끗이 씻고,
단정히 꿇어앉아 눈 감고 빌고 빌던 해 뜨도록
비난수를 내 마음에다 도로 줍소사! 아아 내가 왜 이렇게 되었노!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