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닭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間 鷄舍 그넘어 蒼空이 깃들어
自由의 鄕土를 잊은 닭들이
시들은 生活을 주잘대고
生産의 苦勞를 부르짖었다.

陰酸한 鷄舍에서 쏠려나온
外來種 레구홍,
學園에서 새무리가 밀려나오는
三月의 맑은 午後도 있다.

닭들은 녹아드는 두엄을 파기에
雅淡한 두 다리가 奔走하고
굶주렸던 주두리가 바즈런하다.
두눈이 붉게 여므도록——

一九三六•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