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별소판서세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원문[편집]


月下庭梧盡(월하정오진)
霜中野菊黄(상중야국황)
樓高天一尺(누고천일척)
人醉酒千觴(인취주천상)
流水和琴冷(유수화금랭)
梅花入笛香(매화입적향)
明朝相別後(명조상별후)
精與碧波長(정여벽파장)

현대어[편집]

달 아래 뜨락에는 오동잎 다 지고
서리 맞은 들국화는 노래졌네
누각은 높이 솟아 한 자면 하늘에 닿을 듯 하고
사람은 술 천 잔을 마셔 취했구나
흐르는 물은 가야금 소리같이 차갑기만 한데
매화는 피리 소리 어려 향기롭네
내일 아침 서로 헤어지고 난 뒤
그대 그리는 정은 푸른 물결처럼 그지없으리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