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비오는 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비오는 밤

 

솨— 철석! 파도소리 문살에 부서져
잠 살포시 꿈이 흐터진다.

잠은 한낱 검은 고래떼처럼 살래어,
달랠 아무런 재주도 없다.

불을 밝혀 잠옷을 정성스리 여미는
三更.
念願.

憧憬의 땅 江南에 또 洪水질것만 싶어,
바다의 鄕愁보다 더 호젓해진다.

一九三八•六•十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