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권47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해론(奚論)[편집]

해론은 모량인(牟梁人)이다.아비는 찬덕(讚德)이다. 有勇志英節, 名高一時, 建福二十七年乙丑, 眞平大王選爲椵岑城縣令, 明年丙寅冬十月, 百濟大發兵, 來攻椵岑城一百餘日, 眞平王命將, 以上州下州新州之兵救之, 遂往與百濟人戰, 不克引還, 讚德憤恨之, 謂士卒曰, 三州軍帥見敵强不進, 城危不救, 是無義也, 與其無義而生, 不若有義而死, 乃激昻奮勵, 且戰且守, 以至粮盡水竭, 而猶食屍飮尿, 力戰不怠, 至春正月, 人旣疲, 城將破, 勢不可復完, 乃仰天大呼曰, 吾王委我以一城, 而不能全, 爲敵所敗, 願死爲大厲, 喫盡百濟人, 以復此城, 遂攘臂瞋目, 走觸槐樹而死, 於是, 城陷, 軍士皆降, 奚論年二十餘歲, 以父功爲大奈麻, 至建福四十年戊寅, 王命奚論爲金山幢主, 與漢山州都督邊品興師襲椵岑城, 取之, 百濟聞之, 擧兵來, 奚論等逆之, 兵旣相交, 奚論謂諸將曰, 昔, 吾父殞身於此, 我今亦與百濟人戰於此, 是我死日也, 遂以短兵赴敵, 殺數人而死, 王聞之, 爲流涕, 贈卹其家甚厚, 時人無不哀悼, 爲作長歌吊之

소나(素那)[편집]

소나(素那)[또는 김천(金川)은 백성군 (白城郡)(현재의 안성시 및 천안시 북부) 사산(蛇山)(지금의 천안시 직산읍) 사람이다. 그 아버지는 심나(沈那)[또는 황천(煌川)]인데, 素那【或云金川】, 白城郡蛇山人也, 其父沈那【或云煌川】, 膂力過人, 身輕且捷, 蛇山境與百濟相錯, 故互相寇擊無虛月, 沈那每出戰, 所向無堅陣, 仁平中, 白城郡出兵, 往抄百濟邊邑, 百濟出精兵急擊之, 我士卒亂退, 沈那獨立拔劒, 怒目大叱, 斬殺數十餘人, 賊懼不敢當, 遂引兵而走, 百濟人指沈那曰, 新羅飛將, 因相謂曰, 沈那尙生, 莫近白城, 素那雄豪有父風, 百濟滅後, 漢州都督都儒公請大王, 遷素那於阿達城, 俾禦北鄙, 上元二年乙亥春, 阿達城太守級湌漢宣, 敎民以某日齊出種麻, 不得違令, 靺鞨諜者認之, 歸告其酋長, 至其日, 百姓皆出城在田, 靺鞨潛師猝入城, 剽掠一城, 老幼狼狽, 不知所爲, 素那奮刃向賊, 大呼曰, 爾等知新羅有沈那之子素那乎, 固不畏死以圖生, 欲鬪者曷不來耶, 遂憤怒突賊, 賊不敢迫, 但向射之, 素那亦射, 飛矢如蜂, 自辰至酉, 素那身矢如猬, 遂倒而死, 素那妻, 加林郡良家女子, 初, 素那以阿達城鄰敵國, 獨行, 留其妻而在家, 郡人聞素那死, 弔之, 其妻哭而對曰, 吾夫常曰丈夫固當兵死, 豈可臥牀席死家人之手乎, 其平昔之言如此, 今死如其志也, 大王聞之, 涕泣沾襟曰, 父子勇於國事, 可謂世濟忠義矣, 贈官迊湌

취도(驟徒)[편집]

驟徒, 沙梁人, 奈麻聚福之子, 史失其姓, 兄弟三人, 長夫果, 仲驟徒, 季逼實, 驟徒嘗出家, 名道玉, 居實際寺, 太宗大王時, 百濟來伐助川城, 大王興師出戰, 未決, 於是, 道玉語其徒曰, 吾聞爲僧者, 上則精術業, 以復性, 次則起道用, 以益他, 我形似桑門而已, 無一善可取, 不如從軍殺身以報國, 脫法衣, 著戎服, 改名曰驟徒, 意謂馳驟而爲徒也, 乃詣兵部, 請屬三千幢, 遂隨軍赴敵場, 及旗鼓相當, 持槍劒突陣力鬪, 殺賊數人而死, 後咸亨二年辛未, 文武大王發兵, 使踐百濟邊地之禾, 遂與百濟人, 戰於熊津之南, 時, 夫果以幢主戰死, 論功第一, 文明元年甲申, 高句麗殘賊據報德城而叛, 神文大王命將討之, 以逼實爲貴幢第監, 臨行, 謂其婦曰, 吾二兄, 旣死於王事, 名垂不朽, 吾雖不肖, 何得畏死而苟存乎, 今日與爾生離, 終是死別也, 好住無傷, 及對陣, 獨出奮擊, 斬殺數十人而死, 大王聞之, 流涕嘆曰, 驟徒知死所, 而激昆弟之心, 夫果逼實亦能勇於義, 不顧其身, 不其壯歟, 皆追贈官沙湌

  1. 눌최
  2. 설계두
  3. 김영윤

관창[편집]

  1. 김흠운
  2. 열기
  3. 비녕자
  4. 죽죽
  5. 필부

계백(階伯)[편집]

階伯, 百濟人, 仕爲達率, 唐顯慶五年庚申, 高宗以蘇定方爲神丘道大摠管, 率師濟海, 與新羅伐百濟, 階百爲將軍, 簡死士五千人拒之, 曰, 以一國之人, 當唐羅之大兵, 國之存亡, 未可知也, 恐吾妻孥沒爲奴婢, 與其生辱, 不如死快, 遂盡殺之, 至黃山之野, 設三營, 遇新羅兵將戰, 誓衆曰, 昔, 句踐以五千人破吳七十萬衆, 今之日, 宜各奮勵決勝, 以報國恩, 遂鏖戰, 無不以一當千, 羅兵乃却, 如是進退至四合, 力屈以死

계백은 백제 사람으로 그 벼슬이 달솔에 이르렀다. 의자왕 20년에 당고종은 소정방을 신구도대총관으로 삼아 군사를 거느리고 바다를 건너와서 신리와 힘을 합하여 백제를 공별하였다. 이때 계백은 장군이 되어 결사용사 5천 명을 뽑아 거느리고 이를 막았는데, 그는 말하기를, "한 나라의 사람으로 당나라와 신라의 대군을 당하게 되므로 국가의 존망을 알지 못하겠다. 내 처자가 적들에게 잡혀서 노비가 되어 그들에게 욕을 당하는 것보다 차라리 쾌히 죽는 것만 같지 못할 것이다." 하고, 드디어 모두 손수 죽였다. 그리고 황산의 들에 이르러서 3영을 설치하고 신라의 군사들을 만나 싸웠는데 뭇사람들에게 맹세하기를, "옛날에 월나라의 구천은 5천 명의 군사로써 오나라의 70만 대군을 격파하였다. 오늘 모든 장병들은 각각 분발하여 승리를 결단함으로써 국은을 갚도록 하라" 하고 드디어 물 밀듯이 쳐들어가니, 한 사람이 천 명을 당하지 않음이 없었으므로 신라군은 드디어 퇴각하였다. 이와 같이 서로 진퇴하기를 네번이나 하며 격전하였으나 계백은 힘이 다하여 드디어 전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