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전도비

提供: 위키문헌
ナビゲーションに移動 検索に移動

개요[編集]

1638년 2월 8일 장유(張維)와 이경석(李景奭)이 지은 삼전도 비문을 청나라로 보내 감수를 요청하였고, 청나라는 범문정(范文程) 등이 그 글을 보고, 장유가 지은 것은 인용이 부적절하고, 이경석이 지은 글은 중간에 첨가해 넣을 말이 있으니 조선에서 다시 고쳐 쓰라고 권유하였다. 인조가 이경석에게 명하여 고치게 하였으니 조선왕조실록 인조 36권에 기록된 내용은 다음과 같다.[1]

내용[編集]

“대청(大淸) 숭덕(崇德) 원년 겨울 12월에, 황제가 우리 나라에서 화친을 무너뜨렸다고 하여 혁연히 노해서 위무(威武)로 임해 곧바로 정벌에 나서 동쪽으로 향하니, 감히 저항하는 자가 없었다. 그 때 우리 임금(인조)은 남한산성에 피신하여 있으면서 봄날 얼음을 밟듯이, 밤에 밝은 대낮을 기다리듯이 두려워한 지 50일이나 되었다. 동남 여러 도의 군사들이 잇따라 무너지고 서북의 군사들은 산골짜기에서 머뭇거리면서 한 발자국도 나올 수 없었으며, 성 안에는 식량이 다 떨어지려 하였다.

이때를 당하여 대병이 성에 이르니, 서릿바람이 가을 낙엽을 몰아치는 듯, 화로 불이 기러기 털을 사르는 듯하였다. 그러나 황제가 죽이지 않는 것으로 위무를 삼아 덕을 펴는 일을 먼저 하였다. 이에 칙서를 내려 효유하기를 ‘항복하면 짐이 너를 살려주겠지만, 항복하지 않으면 죽이겠다.’ 하였다. 영아아대(英俄兒代)와 마부대(馬夫大) 같은 대장들이 황제의 명을 받들고 연달아 길에 이어졌다.

이에 우리 임금께서는 문무 여러 신하들을 모아 놓고 이르기를 ‘내가 대국에 우호를 보인 지가 벌써 10년이나 되었다. 내가 혼미하여 스스로 천토(天討)를 불러 백성들이 어육이 되었으니, 그 죄는 나 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다. 황제가 차마 도륙하지 못하고 이와 같이 효유하니, 내 어찌 감히 공경히 받들어 위로는 종사를 보전하고 아래로는 우리 백성들을 보전하지 않겠는가.’ 하니, 대신들이 그 뜻을 도와 드디어 수십 기(騎)만 거느리고 군문에 나아가 죄를 청하였다. 황제가 이에 예로써 우대하고 은혜로써 어루만졌다. 한번 보고 마음이 통해 물품을 하사하는 은혜가 따라갔던 신하들에게까지 두루 미쳤다. 예가 끝나자 곧바로 우리 임금을 도성으로 돌아가게 했고, 즉시 남쪽으로 내려간 군사들을 소환하여 군사를 정돈해서 서쪽으로 돌아갔다. 백성들을 어루만지고 농사를 권면하니, 새처럼 흩어졌던 원근의 백성들이 모두 자기 살던 곳으로 돌아왔다. 이 어찌 큰 다행이 아니겠는가.

우리 나라가 상국에 죄를 얻은 지 이미 오래 되었다. 기미년 싸움에 도원수 강홍립(姜弘立)이 명나라를 구원하러 갔다가 패하여 사로잡혔다. 그러나 태조 무황제(太祖武皇帝)께서는 강홍립 등 몇 명만 억류하고 나머지는 모두 돌려보냈으니, 은혜가 그보다 큰 것이 없었다. 그런데도 우리 나라가 미혹하여 깨달을 줄 몰랐다. 정묘년에 황제가 장수에게 명하여 동쪽으로 정벌하게 하였는데, 우리 나라의 임금과 신하가 강화도로 피해 들어갔다. 사신을 보내 화친을 청하자, 황제가 윤허를 하고 형제의 나라가 되어 강토가 다시 완전해졌고, 홍립도 돌아왔다.

그 뒤로 예로써 대우하기를 변치 않아 사신의 왕래가 끊이질 않았다. 그런데 불행히도 부박한 의논이 선동하여 난의 빌미를 만들었다. 우리 나라에서 변방의 신하에게 신칙하는 말에 불손한 내용이 있었는데, 그 글이 사신의 손에 들어갔다. 그런데도 황제는 너그러이 용서하여 즉시 군사를 보내지 않았다. 그러고는 먼저 조지(詔旨)를 내려 언제 군사를 출동시키겠다고 정녕하게 반복하였는데, 귓속말로 말해 주고 면대하여 말해 주는 것보다도 더 정녕스럽게 하였다. 그런데도 끝내 화를 면치 못하였으니, 우리 나라 임금과 신하들의 죄는 더욱 피할 길이 없다.

황제가 대병으로 남한산성을 포위하고, 또 한쪽 군사에게 명하여 강도(江都)를 먼저 함락하였다. 궁빈·왕자 및 경사(卿士)의 처자식들이 모두 포로로 잡혔다. 황제가 여러 장수들에게 명하여 소란을 피우거나 피해를 입히는 일이 없도록 하고, 종관(從官) 및 내시로 하여금 보살피게 하였다. 이윽고 크게 은전을 내려 우리나라 임금과 신하 및 포로가 되었던 권속들이 제자리로 돌아가게 되었다. 눈·서리가 내리던 겨울이 변하여 따뜻한 봄이 되고, 만물이 시들던 가뭄이 바뀌어 때맞추어 비가 내리게 되었으며, 온 국토가 다 망했다가 다시 보존되었고, 종사가 끊어졌다가 다시 이어지게 되었다. 우리 동토 수천 리가 모두 다시 살려주는 은택을 받게 되었으니, 이는 옛날 서책에서도 드물게 보이는 바이니, 아 성대하도다!

한강 상류 삼전도(三田渡) 남쪽은 황제가 잠시 머무시던 곳으로, 단장(壇場)이 있다. 우리 임금이 공조에 명하여 단을 증축하여 높고 크게 하고, 또 돌을 깎아 비를 세워 영구히 남김으로써 황제의 공덕이 참으로 조화(造化)와 더불어 함께 흐름을 나타내었다. 이 어찌 우리 나라만이 대대로 길이 힘입을 것이겠는가. 또한 대국의 어진 명성과 무의(武誼)에 제 아무리 먼 곳에 있는 자도 모두 복종하는 것이 여기에서 시작될 것이다.

돌이켜보건대, 천지처럼 큰 것을 그려내고 일월처럼 밝은 것을 그려내는 데 그 만분의 일도 비슷하게 하지 못할 것이기에 삼가 그 대략만을 기록할 뿐이다. 새긴 비문(銘)은 다음과 같다.

비문[編集]

天降霜露 하늘이 서리와 이슬을 내려

載肅載育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惟帝則之 오직 황제가 그것을 본받아

竝布威德 위엄과 은택을 아울러 편다

皇帝東征 황제가 동쪽으로 정벌함에

十萬其師 그 군사가 십만이었다

殷殷轟轟 기세는 뇌성처럼 진동하고

如虎如豼 용감하기는 호랑이나 곰과 같았다

西蕃窮髮 서쪽 변방의 군사들과

曁夫北落 북쪽 변방의 군사들이

執殳前驅 창을 잡고 달려 나오니

厥靈赫赫 그 위령 빛나고 빛났다

皇帝孔仁 황제께선 지극히 인자하시어

誕降恩言 은혜로운 말을 내리시니

十行昭回 열 줄의 조서가 밝게 드리움에

旣嚴且溫 엄숙하고도 온화하였다

始迷不知 처음에는 미욱하여 알지 못하고

自貽伊慼 스스로 재앙을 불러왔는데

帝有明命 황제의 밝은 명령 있음에

如寐之覺 자다가 깬 것 같았다

我后祗服 우리 임금이 공손히 복종하여

相率以歸 서로 이끌고 귀순하니

匪惟怛威 위엄을 두려워한 것이 아니라

惟德之依 오직 덕에 귀의한 것이다

皇帝嘉之 황제께서 가상히 여겨

澤洽禮優 은택이 흡족하고 예우가 융숭하였다

載色載笑 황제께서 온화한 낯으로 웃으면서

爰束戈矛 창과 방패를 거두시었다

何以錫之 무엇을 내려 주시었나

駿馬輕裘 준마와 가벼운 갖옷이다

都人士女 도성 안의 모든 사람들이

乃歌乃謳 이에 노래하고 칭송하였다

我后言旋 우리 임금이 돌아오게 된 것은

皇帝之賜 황제께서 은혜를 내려준 덕분이며

皇帝班師 황제께서 군사를 돌리신 것은

活我赤子 우리 백성을 살리려 해서이다

哀我蕩析 우리의 탕잔함을 불쌍히 여겨

勸我穡事 우리에게 농사짓기를 권하였다

金甌依舊 국토는 예전처럼 다시 보전되고

翠壇維新 푸른 단은 우뚝하게 새로 섰다

枯骨再肉 앙상한 뼈에 새로 살이 오르고

寒荄復春 시들었던 뿌리에 봄의 생기가 넘쳤다

有石巍然 우뚝한 돌비석을

大江之頭 큰 강가에 세우니

萬載三韓 만년토록 우리 나라에

皇帝之休 황제의 덕이 빛나리라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바깥 링크[編集]

주석[編集]

  1. 틀:웹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