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색 없는 수고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프랑스의 대작곡가 ── 그렇습니다. 그는 프랑스가 낳은 가장 위대한 작 곡가였습니다 ── 베를리오즈는 그 작곡 양식이 방약무인(傍若無人)이요, 화화식(火花式) 불꽃이 튀기는 듯한 데다가, 그것이 정도를 지나쳐서 거의 야만적이라고까지 비난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어떤 날 작곡자를 위하여 열 린 음악회에 당시 세계적 대바이올리니스트 비에니아프스키가 베를리오즈의 〈환상곡(幻想曲)〉과 〈수상곡(隨想曲)〉」을 연주하여 대갈채를 받은 일 이 있었습니다. 연주자는 심신이 기진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자기 자리에 와서 앉은 비에니아프스키는 옆에 앉았던 멜델스존을 보고,

"어떻든 만족히 연주를 하게 되어서 천만다행입니다. 나는 생후 이런 큰 애를 쓴 일은 두 번도 없습니다. 사실인즉 나는 내 자신도 무엇을 연주했는 지 정신을 차릴 수가 없군요"

하고 말하니까, 마침 그 옆에 있던 베를리오즈는 큰소리로,

"그렇겠지요. 나도 지금까지 내 의도를 완전히 포착해서 훌륭하게 해석하 는 예술가의 연주라고는 한 번도 들어본 일이 없으니까요"

하고 솔직하고도 대담하게 말하더라는 것입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