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간성서/베드루 전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서언[편집]

(一) 이 서간의 서술자[편집]

이 서간의 서술자인 수종도(首宗徒) 시몬 베드루는 제네사렛 호숫가(湖畔) 벳사이다라는 곳에서 탄생하셨다(요복一·四二∼四四). 저는 예수의 첫째 종도 중의 한 사람이었다(마복四·一八). 그리스도께서는 후에 교회에 대한 최상 통치권(最上統治權)을 그에게 맡기셨다(마복一六·一六이하, 요복二一·一五이하, 종도一·一五이하, 동二·一四이하, 동五·一이하, 동一五·一이하). 그는 처음에는 예루살렘과 팔레스티나 지방에서 전교하셨으나, 그 후 로마에 가서 전교하셨다. 그러시다가 기원 제六七년에 성 바오로 종도와 같은 날에 드디어 치명하셨다.

(二) 이 서간의 수신인과 그 동기와 내용[편집]

이 서간 서술의 동기는 소아세아에 있는 여러 교회가 그 주위에 있는 외교인들의 적대심으로 말미암아 위험한 지경에 빠졌었음에 있다. 그리스도 교회에 귀화함으로 말미암아 그들과 그 외교인 동포 사이에는 분열이 생겼으며, 외교인들은 그리스도 신자인 그 동포들을 원수같이 여겨 무함과 핍박으로써 대하였다(二·一二, 一九, 二⭕, 三·一四∼一七, 四·四, 一二). 이러한 현상은 새로 귀화된 신자들에게 두 가지 큰 위험성을 끼치는 것이었으니, 혹은 적대심을 품은 동포들을 거슬러 반역(叛逆)을 꾀하며, 혹은 주위를 두려워하여 다시 외교인과 같이 살 위험 등이었다. 이에 베드루께서는 위안과 권고의 서장(書狀)으로써 이 모든 위험을 미연(未然)에 막으려고 하신다. 저는 당시 그리스도 교회와 인연을 맺는 것만으로도 막심한 핍박과 곤란을 각오하여야 한다는 것을 아셨음에도 불구하시고, 그리스도 교회가 참다운 종교라는 것을 언제나 증명하셨으며, 참된 신자다운 생활을 계속할 것을 모든 이에게 권고하신다.

(三) 이 서간의 연대와 장소[편집]

이 서간이 서술된 장소는 『바빌론』이다.(이는 로마를 가리키는 말이라는 것이 모든 해석자들의 일치된 의견이다.) 그 서술한 연대는, 네로 황제의 핍박이 시작되기 전, 곧 기원 제六四년 여름 이전이었으니, 그것은 이 서간에 그 혹독하였던 핍박에 대하여서 아무런 말도 없는 것을 보아 짐작할 일이다. 이 서간으로써 우리는, 그리스도 교회가 그 때 이미 소아세아에 널리 전파되었고, 또한 오래 전부터 그러하였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그러나 그것은 다만 성 바오로 종도의 에페소에서의 전교 이후로부터서야만(제五八년) 가능한 것이었다. 그런즉 우리는 이 서간이 제五八년과 제六四년과의 사이에 서술된 것을 알 수가 있다.

(四) 이 서간의 확실성[편집]

이 서간의 확실성에 대하여서는 아무러한 의심도 가질 수 없을 만큼 이미 모든 교부들이 일치하게 증거하셨다.

성 베드루 종도의 제一차 서간[편집]

모두[편집]

① 인사

제一장[편집]

예수 그리스도의 종도인 베드루는, 폰토, 갈라치아, 가파도치아, 아시아와 비티니아에 흩어져 사는 간선된 타지방 거류인(他地方居留人)들에게, 곧 아버지신 천주의 결의를 좇아 (성)신의 주시는 성화로 말미암아 순종함에 도달하기로,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성혈의 뿌리심을 받기로 예정된 자들에게 (인사하노라). 원컨대 성총과 평화함이 너희들에게 나날이 더욱 풍성하게 내릴지어다.

【一~二】 신자들은 천주 성부께로부터 신덕을 얻기로 예정되었고, 성세와 견진으로써 천주 성신의 성화를 받았으며, 천주 성자에게 『순종』하고(믿고), 『그의 성혈의 뿌리심을 받기로』, 곧 죄악에서 조촐하여지고, 그리스도의 성혈로써 성화되기로 부름을 받았다.


② 신자들에게 내리신 구원에 대한 감사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신 천주 찬미함을 받으실지어다. 저 당신의 큰 인자하심을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죽은 자 가운데로조차 부활하심을 인하여, 우리로 하여금 생활한 희망을 받게 하시며, 너희를 위하여 천상에 보관된 부패하지 아니하고 더럽히어지지 아니하고 시들지 아니하는 상속을 받게 하시기 위하여 갱생케 하시느니라. 너희는 마지막 때에 나타나기로 예정된 구원을 위하여 신앙으로써 천주의 권능으로 말미암아 보호되는도다. 이에 너희는 설령 지금 잠간 사이에 ― 마땅이 그렇게 되어야 한다면 ― 여러 가지 시련으로 말미암아 근심, 걱정이 가득하여진다 할지라도 흔히 용약하리로다. 이로 인하여 너희 신앙은 참다운 것으로 시련될 것이요, 불로써 단련되는 부패할 황금보다는 훨씬 더 보배로운 것으로 발견되리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 나타나실 때 찬미와 영광과 영예를 너희에게 가져오리라. 너희는 저를 뵈옵지 못하고도 저를 사랑하며, 지금도 또한 저를 뵈옵지 못하면서도 저를 믿는도다. (이러므로) 너희는 말할 수 없는 영광스러운 즐거움으로써, 너희 신앙의 최후 목적인 영혼의 구원을 얻게 되는 그 때 흔히 용약하리로다. 一⭕ 이 구원에 대하여서는, 너희들이 받기로 예정된 성총에 대하여 예언한 선지자들이 명상(冥想)하고 또한 탐구하였느니라. 一一 저들은 자기네 안에 동작하시는 그리스도의 (성)신이 그리스도의 고난과 그 후에 올 영광을 저들에게 미리 보하심으로 성신의 가르치시는 바가 어떠한 시대이며 어떠한 환경인가를 탐구하였느니라. 一二 저들에게는 하늘에서부터 파견된 성신의 힘을 가져 구원에 대한 희소식을 설교한 자들이 지금 너희들에게 전파한 그 (동일한) 진리를 자기네 자신을 위하여서가 아니라 오직 너희들을 위하여 전하여 줄 것이 계시(啓示)되었음이니라. 이 진리는 천신들도 또한 깊이 이해하기를 간절히 바랐느니라.

【三】 신자들의 희망은 그리스도의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생활한 것이 되었느니, 대저 그리스도의 부활은 신자들에게 자기들도 부활하여 영복을 받으리라는 것을 보증하여 주는 까닭이다. 【四~一二】 모든 신자들은 거룩한 자존심을 충분히 가질지니, 천주께서는 저들에게 훌륭한 상속을 주신 까닭이다. 또한 신자된 자는 천상에 보관된 상속이 자기 차례에는 오지 못할까 두려워할 것은 없으니, 대저 천주께서 저들을 그 구령에 위험되는 모든 것 중에서 보호하시며, 저들로 하여금 그 천상 상속을 확실히 얻도록 섭리하시기 때문이다(四,五). 상속, 곧 그리스도의 구속 성총은 구약의 예언자들이 간절히 사모하던 것이며, 천신들은 그를 인식함으로써 자기 복락의 증가를 깨닫도록 이만큼 고상하고 훌륭한 것이다.


제一편 여러 가지 덕행을 닦기를 권고하심[편집]

① 성덕과 경외심 一三 이러므로 너희는 정신의 띠(帶)를 매고 근신할 것이며, 또한 너희 희망은 예수 그리스도 나타나실 때 너희에게 주실 성총에 기인할 것이니라. 一四 너희는 순종하기를 잘하는 (천주의) 자식으로서, 무지하였을 때 (가진) 너희 이전 육욕을 따라 너희 생활을 동일하게 하지 말 것이요, 一五 오직 너희를 부르신 거룩하신 이의 표양을 따라 너희들도 또한 온갖 언행에 있어 거룩한 자 될지니, 一六 대저 기록하였으되, 『나는 거룩한 자이매 너희들도 거룩한 자 될지어다』(모이세三권一一·四四) 하셨음이니라. 一七 또한 너희가 만일 편벽됨이 없이 각 사람을 그 행실을 따라 심판하시는 이를 아버지라 부른다면, 너희는 타지방 거류인으로서 너희 지상 생활 동안을 경외심을 가져 보낼지니라. 一八 대저 이는 선조로부터 상속으로 받은 너희의 헛된 생활에서 너희가 구원되었음은 이 금이나 은과 같은 부패할 물건으로써 된 것이 아니라, 一九 오직 무죄하고 무구(無垢)한 고양(羔羊)이신 그리스도의 보배로운 피로 말미암은 바임은 너희가 아는 바니라. 二⭕ 저는 세상이 창조되기 전에 이미 이를 위하여 예정되신 자이시나, 마지막 때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너희를 위하여 나타나셨느니라. 二一 저로 망미암아 너희는 저를 죽은 자 가운데로조차 일으키시고 저에게 영광을 주신 천주를 믿는 자 되었도다. 이로 인하여 너희의 신앙은 동시에 천주께 대한 희망이 되니라.

【一三】 그레시아의 나그네(旅人)나 일군이나 씨름하는 자들은 그 길고 넓은 주의(周衣)를 허리에 걷어 올려 띠로써 매는 것이었다. 이와 같이 신자들도 또한 천주를 위하여 일하거나 싸움할 것을 준비하고 온갖 장애물을 벗어놓음으로써 자기 최후 목적을 달성하기로 노력할 것이다. 또한 영신적으로 근신할지니, 곧 죄악의 쾌락을 끊어 버려야 한다. 【一六】 마복五·四八. 【一九】 이사이아五三·七, 종도八·三二. 요복一·二九이하. 코전六·二⭕. 【二⭕】 종도二·二三. 『마지막 때』는 곧 그리스도의 강생으로부터 그의 재림시까지의 사이다. 【二一】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사 영광스럽게 되셨은즉, 우리도 또한 부활하여 영광스럽게 되리라는 것을 우리는 믿는다. 이와 같이 천주께 대한 신앙은 곧 동시에 천주께 대한 견고한 희망이 되는 것이다.


② 남에게 대한 사랑 二二 너희는 순진한 형제간의 사랑을 얻도록 진리에 대한 순종을 인하여 너희 영혼을 깨끗하게 되며 또한 순진한 마음으로 열렬하게 서로 사랑할지니라. 二三 대저 너희는 부패할 씨낱으로 말미암지 않고 오직 부패하지 아니할 씨낱으로 말미암아, 생활하시고 영원토록 계시는 천주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다시 났음이니라. 二四 대저 『모든 육체는 풀(草)과 같고 그의 온갖 영광은 풀에 피는 꽃과 같으니라. 풀은 마르고 그 꼿은 떨어지나, 二五 주의 말씀은 영원토록 계시는도다』(이사이아四⭕·六∼八). 이 말씀이야말로 너희들에게 구원에 대한 말씀으로 전하여진 바니라.

【二二】 베후一·七, 로마一二·一⭕, 코전一三·一이하, 텟전四·九, 헤브一三·一. 【二四】 야곱一·一⭕, 一一. 『모든 육체』 -우리가 눈으로 볼 수 있는 모든 조물을 가리키는 말이다.


제二장[편집]

이러므로 너희는 온갖 악심과 온갖 사기(詐欺)와 위선(僞善)과 시기며 온갖 훼방 등을 내어버릴지어다.

③ 그리스도와의 합치

너희는 마치 갓난 어린아이로서 신령하고 순전한 젖을 간절히 요구할지니, 이는 너희로 하여금 그로 말미암아 자라 구원에 나가기를 위함이니, 대저 너희는 이미 주의 감미(甘味)하심을 맛보았음이니라(성영三三·九). 너희는, 사람에게는 버림을 받으셨으나 천주 대전에는 선택되신 귀중하고 생활한 돌이신 저(=그리스도)에게 가까이 갈지니, 이에 너희들도 생활한 돌이 되어, 신령한 성전과 신성한 사제군(司祭群)으로 건축되게 되리라. 이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천주 성의에 합하는 신령한 희생을 봉헌하기 위함이니라. 이러므로 성경에 이르시되, 『보라, 나 선택된 귀중한 구석돌(礎石)을 시온에 놓으리니, 저를 믿는 자는 이에 부끄러움을 당하지 아니하리로다』(이사이아二八·一六) 하시는도다. 그러므로 믿는 너희들에게는 존경함(=구속 성총)이 될 것이로되, 믿지 아니하는 자들에게 대하여는 『건축사(建築士)들이 내버린 돌이 구석돌이 되었도다』(성영一一七·二二)함이 맞았으며, 또한 이것이 발길에 걸리는 돌이며 넘어지게 하는 바위가 (되었느니라). 저들은 말씀에 순명치 아니함으로 인하여 (이 돌에) 걸려 넘어지느니, 이는 이렇게 되기로 저들에게 정하여졌음이니라. 그러나 너희들은 간선된 인종(人種)이며, 왕(王)다운 사제군(司祭群)이며, 거룩한 민족이며, (천주의) 소유로 간택된 백성이 (되느니), 이는 어두움 속으로부터 당신의 기묘한 빛에 너희를 부르신 이의 행하신 바 영적을 너희로 하여금 보(報)하게 하시기를 위하심이니라. 一⭕ 너희는 옛적에는 (천주의) 백성이 아닌 백성이었었으나, 지금에는 천주의 백성이 되었으며, 옛적에는 성총을 받지 못한 자이었었으나, 지금에는 성총을 받은 자가 되었느니라.

【二】 신자들은 깨끗하고 영신적인 양식, 곧 천주의 말씀과 성사를 갈망할 것이다. 【四~八】 구원, 곧 초자연적 생활에 있어서 성장되는 것은 신자된 자 성세로 말미암은 그리스도와 합체를 나날이 더욱 밀접하고 더욱 견고하게 하는 것에서 이루어질 것이다. 그 연고는, 그리스도께서는 초자연적 생활을 태워주시는 『구석돌』이시며, 이 구석돌 위에 온 건물이 서 있고, 저로부터 영적 성전인 교회의 모든 돌(신자)이 초자연적 생활과 힘을 받는 까닭이다(마복二一·四二~四四, 코전三·一六이하, 코후六·一六, 에페二·一九이하, 티전三·一五, 헤브三·六). 【八】 이사이아八·一四-믿지 아니하는 자들이 죄를 범하면 그들에게 있어서는 결국 벌이 『예정된 것』이 된다. 【九】 모든 신자들은 『왕다운 사제군』이니, 왕다운 연고는, 장차 천당에서 그리스도의 통치권에 참여할 성소를 받은 연고요, 사제가 된 연고는, 천주께서 저들로 하여금 흠숭과 자아 억제(自我抑制)와 선업의 영신적 희생을 드리게 되기 위하여 성세와 견진으로써 저들을 축성하신(사제 위에 올림) 연고다. 왕이나 사제라는 이 말은 넓은 뜻(영신적 의미)으로 깨달을 것이다. 현실로서 모든 신자들이 다 참으로 왕이 아닌 것과 같이, 또한 다 참으로 사제인 것도 아니다.


제二편 그리스도교적 본분에 대한 교훈[편집]

一一 친애하는 자들아, 너희는 타지방 거류인과 순례자(巡禮者)들로서 영혼을 거슬러 싸우는 육욕에서 떠나기를 나 간절히 권하노라. 一二 너희는 외교인들 중에 있어 너희의 언행을 착하게 할지니라. 이는 마치 악을 행하는 자인것같이 너희들을 비방하는 저들로 하여금 너희의 선행을 보아 하여금 돌아보시는 (저) 날에 천주께 영광을 돌리기를 위함이니라.

① 상관(上官)에게 대한 본분

一三 너희는 [천]주를 위하여, 인간 (질서)를 보전하기 위한 온갖 규정에 복종할지니, 제왕(帝王)에게는 저 주권자인만큼, 一四 또는 총독에게는 저들이 악한 자를 벌하고 선한 자를 포상(褒賞)하기 위하여 제왕에게로부터 보냄을 받은 자인만큼 (저들에게 순종할지니라). 一五 대저 너희가 착히 행하여 어리석은 사람들의 무지(無知)를 묵묵하게 함은 이 천주의 원이시니라. 一六 대저 너희는 자유로운 자니라. 그러나 자유를 악행을 덮는 보(袱)로 삼아 그를 남용하지 말고 오직 너희는 (너희를) 천주의 종(㒒)으로 나타낼지니라. 一七 너희는 모든 사람을 공경하고, 형제를 사랑하며, 천주를 경외하고, 제왕을 존경할지니라.

【一二】 마복五·一六. 『돌아보시는 날』은 곧 천주께서 외교인들을 당신 성총으로써 신앙에 부르시는 날이다. 【一三~一七】 마복二二·二一, 말복一二·一七, 루복二⭕·二五, 로마一三·一~七, 티전二·一~三, 티토三·一. 그리스도나 또는 종도들께서는 당시 그리스도 교회가 로마 제국의 황제나 관리들에게 혹독한 핍박을 당하였을지라도 항상 그들에게 대한 순명의 본분을 강조하셨다. 【一六】 그리스도교적 자유는 결코 국가나 도덕의 규정을 벗어버리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천주를 섬김에 있는 것인만큼 특히 이러한 순명을 요구하는 것이다.


② 노예(奴隸)로서의 본분

一八 노예된 자들아, 너희는 너희들의 상전(上典)을 경외(敬畏)하여 순종할지니, (다만) 인자하고 온순한 상전에게 뿐만 아니라, 오직 인정 없는 상전에게도 순종할지니라. 一九 대저 누 만일 천주를 생각하여 (환난을) 감수하며, 무죄한 자로 고난을 참는다면, 이는 (천주) 성의에 흡합한 것이니라. 二⭕ 대저 만일 너희들이 자기 잘못으로 인한 매를 참는다면 이 무슨 영광이겠느냐? 그러나 선을 행하고도 (오히려) 당하는 그 고난을 감수 인내한다면 이것이야말로 천주의 성의에 합하는 것이니라. 二一 대저 너희는 이를 위하여 부르심을 받았느니라. 이는, 그리스도께서도 또한 너희를 위하여 고난을 당하셨으며, 이로써 너희들에게 표양을 남기사 써 너희로 하여금 저의 발자취를 따르게 하시기를 위하심이었느니라. 二二 『저는 죄를 범하신 일이 없으시며, 또한 저의 입에서는 거짓을 찾아볼 수가 없었도다』(이사이아五三·九). 二三 저는 악담을 당하실 때에도 악담하지 않으셨으며, 고난을 당하실 때에도 위협(威脅)하지 않으시고, 오직 의(義)로써 심판하시는 이에게 당신 사정을 맡기셨느니라. 二四 저 친히 당신 몸으로써 나무(=십자가) 위에 우리 죄를 지고 오르셨느니, 이는 우리로 하여금 죄에 대하여 죽고 의(義)를 위하여 살기를 위하심이며, 너희는 저의 상처로써 나음을 받았느니라. 二五 대저 너희는 양과 같이 헤매었으나, 지금은 너희 영혼을 돌보아 주시는 목자시며 감독자이신 이에게로 돌아왔음이니라.

【一八~二五】 에페六·五~九, 콜로一·二二~二四, 티전六·一二, 필레몬서 서언 참조. 【二一】 이사이아五三·一이하, 요복八·四六. 【二三】 그레시아 원문은 수난하시는 구세주께서 태연하게 당신을 맡기신 의로운 심판자(천주 성부)에게 대한 말이나, 불가타에는 의롭지 못한 심판자(비라도)에게 대한 말로 되어 있다. 【二五】 요복一⭕·一~一八, 에제키엘三四·二三


③ 부부로서의 본분

제三장[편집]

이와 같이 아내된 자도 또한 자기 장부에게 순종할지니, 이는 (천주의) 말씀을 불순하는 장부도 그 아내의 언행으로 말미암아 무언 중에, 경외함을 갖춘 너희 정절(貞節)한 언행을 살펴봄으로 인하여 귀화되기를 위함이니라. 너희는 몸을 치장함에 정묘(精妙)하게 지진 머리나 황금 장신구(裝身具)나 사치한 의복 등의 피상적(皮相的) 것으로 하지 말 것이요, 오직 항구히 평온하고 양순한 정신으로 꾸민 마음 속에 숨어 있는 내적(內的) 사람이어야 하리라. 이것이야말로 천주 대전에 귀중한 것이니라. 대저 천주께 바라며 자기 장부에게 순종한 거룩한 옛 부녀들도 이렇게 자기를 꾸몄느니라. 예컨대 사라는 (그 장부) 아브라함을 주(主)라 불러 저에게 순종하였느니, 너희가 만일 선을 행하며 또한 아무 위협도 두려워하지 아니한다면 이에 저의 딸들이 되리로다. 장부된 자들아, 이와 마찬가지로, 너희는 아내한 너희보다 약한 자임을 알아, 그와 더불어 이(理)에 맞도록 동거할 것이며, 그들도 또한 (영)생의 성총을 (너희와) 한가지로 상속하는 자이매, 그들을 존중히 여길 것이니, 이는 너희 기구로 하여금 방해함을 받지 아니케 하기를 위함이니라.

【一~七】 코전一一·二이하, 에페五·二一이하, 콜로三·一八이하. 신심 있고 정절하고 항상 양순한 아내가 그 장부에게 주는 감화(感化)는 선교사의 설교보다 몇 배로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저는 말씀하신다. 【六】 모이세一권一八·一二. 【七】 부부된 자 거룩한 경외심을 가져 천주의 자녀로서 동거하는 그 곳에야만 가정 생활에 있어 기구에 대한 열심이 생기리라는 말씀이다.


④ 모든 사람에게 대한 사랑

마지막으로 (부탁하노니), 너희는 다 마음을 합하고 서로 동정하며, 또한 형제와 같이 서로 사랑하며, 자비하고 [단정하고] 또한 겸손할 것이며,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악담은 악담으로 갚지 말 것이라, 오직 그와 반대로 축복할 것이니, 대저 너희는 축복을 상속하기 위하여 부르심을 받았음이니라. 一⭕ 대저 『생명을 누리고 좋은 날을 보고자 원하는 자는 그 혀를 악으로부터 제어하고, 그 입술을 사특한 말에서 제어할 것이며, 一一 악을 멀리하고 선을 행할 것이요, 평화를 추구(追求)하여 그를 따를 것이니, 一二 대저 주의 눈은 의인의 위에 계시며, 그의 귀는 저들을 기구를 들으시며, 주의 (의노의) 얼굴은 악을 행하는 자를 거슬러 계심일새니라』(성영三三·一三이하).

【九】 베전二·一二이하, 마복五·四四, 로마一二·一七.


⑤ 고난을 감수하신 그리스도의 표양

一三 너희가 만일 부지런히 선을 행하기로 힘쓴다면, 너희를 해롭게 할 자 그 누구리요? 一四 그러나 너희는 설령 정의를 위하여 고난을 감수 인내하여야 한다 할지라도 복되도다. 사람들의 위협을 두려워 말 것이며 놀라지 말지어다. 一五 너희는 너희 마음 가운데 주 그리스도를 거룩한 자로 여길 것이며, 너희 안에 있는 바 희망에 대한 변명(辨明)을 너희에게 요구하는 각 사람에게 대하여 그를 답변(答辯)할 수 있을 만한 준비가 언제나 있어야 하리라. 一六 연이나 너희는 이를 행함에 양순함과 경외심으로써 할 것이며 착한 양심을 보전할 것이니, 이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너희의 착한 언행을 무함하는 저들로 하여금 자기네가 말한 그 무함으로 인하여 스스로 부끄럽게 되기를 위함이니라. 一七 대저 만일 천주의 성의시라면 착히 행함으로 인하여 괴로움을 당하는 것이 악하게 행함으로 인하여 괴로움을 당하는 것보다 나으리라. 一八 대저 그리스도께서도 한번 우리 죄악을 위하여, 곧,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위하여 죽으셨느니라. 이는 우리를 천주께 인도하기를 위하심이었느니라. 저는 육신에 있어서는 죽음을 당하셨으나, 영신에 있어서는 부활되셨으며, 一九 그 영신으로서 옥중에 있던 영혼들에게 가사 저들에게 소식을 전하셨느니라. 二⭕ 저들은 옛적 노에 시대에 천주 인내하사 방주(方舟)를 만드는 동안 기다리셨으나 순명치 아니하였던 자들이었느니라. 이 방주로 인하여 물로써 구원을 받은 자는 극히 소수(少數)에 지나지 못하였느니, 곧 여덟 사람이었느니라. 二一 이와 같이 지금에는 (저 물로써) 상징(象徵)되었던 성세(聖洗)로 인하여 너희는 구원되느니라. 이 성세는 육신의 때를 씻는 것이 아니라 오직 착한 양심을 얻기 위하여 천주께 간구하는 것이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되는 바니라. 二二 저는 [우리를 영원한 생명의 상속자가 되게 하시기 위하여 죽음을 이기신 후] 하늘에 오르사 천주 우편에 좌정하셨느니, 거기 천신과 권품과 능품들이 저에게 굴복하였느니라.

【一三~一七】 그리스도 신자들의 이상적 신앙 생활은 신앙을 위한 가장 좋은 권유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신자들은 아무리 이러한 참다운 생활을 지내더라도 악인들은 가끔 그들을 핍박할 것이다(마복五·一⭕~一二). 【一九~二⭕】 그리스도께서 지옥(림보)에 내려가셨었다는 신덕 도리는 이 말씀으로써 또한 확실한 것이다. 그리스도 운명하신 후 그 영혼은 림보에 내려가사 구약의 의인들에게, 그들의 구원이 이제 이르렀으며 천당문이 열리었다는 기쁜 소식을 보하셨다. 이 의인들 중에는 노에 시대에 믿지 아니한 자들도 있었다. 【二一】 방주를 띄워 이것으로써 노에와 그 가족을 죽음에서 구원하였던 물은 성세수(聖洗水)의 전표(前表)이다. 우리는 이 성세수로 말미암아 구속 성총을 받는 것이다. 노에 시대에는 다만 방주로 말미암아서만 구원될 수 있었던 것과 같이, 지금에는 다만 성세로써만 구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⑥ 외교인과 같은 허물을 경계하심

제四장[편집]

그러면 그리스도 육신으로써 괴로움을 당하셨으니, 너희도 또한 이와 같은 마음으로 무기를 삼을지니라. 대저 육신으로써 괴로움을 당한 자는 떠난 자니라. 그는 인간적 육욕을 좇이 아니하고 오직 천주의 성의를 좇아 그 지상 생활의 남은 때를 보낼 뿐이니라. 대저 너희가 방탕함과 사욕과 대취(大醉)함과 폭식(暴食)과 폭음과 악한 우상 숭배(偶像崇拜) 중에 생활함으로 이왕에 외교인들이 원한 바를 좇아 보낸 세월은 너무나 오래니라. 이러므로 (외교인들은) 너희가 너희 전 몸(全體)을 가져 (자기네와) 같은 방탕한 구렁에 떨어지지 않음을 이상히 여겨 너희를 매리(罵詈)하느니라. 그러나 그들은 산 이와 죽은 자를 심판하시기로 준비하시고 계시는 이에게 마땅히 셈을 바쳐야 하리로다. 대저 복음이 죽은 자에게도 전한 바 됨은 이것 때문이니, 곧 저들로 하여금 사람과 같이 육신을 따라서는 심판을 당하기 위함이며, 영혼을 좇아서는 천주의 본체에 상응하게 살기를 위함이니라.

【一~二】 그리스도께서 육신으로써 죽으셨은즉, 신자된 자들도 또한 각기 죄에 대하여 죽었다는 생각을 머리에 깊이 새길 것이다. 그러므로 지상 생활의 남은 시대를 다만 육감적 쾌락만을 좇아 보낼 것이 아니라 오직 천주의 성의를 따라 보낼 것이다. 【六】 베전三·一九. 죽은 자들은 죽음으로써 판단함을 받았으나, 지금에 잇어서는 천주의 본성에 상응한 생활, 곧 천주의 본성을 대면하여 뵈옵는 복락을 누린다.


제三편 그리스도교적 단체 생활에 요긴한 덕을 닦기를 권고하심[편집]

① 단체 정신(團體精神)과 인내

만사의 종말(終末)은 이미 가까웠느니라. 그러므로 너희는 기구할 수 있도록 슬기로운 자 되고 근신하는 자 될지어다. 너희는 무엇보다도 먼저 상호간에 간절한 사랑을 보전할지니, 대저 사랑은 많은 죄를 덮어 주는 연고니라. 불평함이 없이 서로 친절하게 후대(厚待)하며, 一⭕ 각각 그 받은 바 특은의 여하를 따라 서로 돌아보아 줄 것이니, 이리하여 써 천주의 여러 가지 특은을 옳게 관리하는 자가 될지어다. 一一 웅변(雄辯)을 가진 자는 그 말을 천주의 말씀으로 여길 것이며, 직무를 가진 자는 (그 직무를) 천주의 주시는 힘을 인하여 행할지니라. 이는 천주 영광과 권능을 영영세에 가지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만사에 있어 존경함을 받으시기 위함이니라. 아멘.

【七】 예수 그리스도의 강생으로부터 세상 마칠 때까지의 기간은 곧 『마지막 시대』이다. 이제 이 기간이 되었은즉 그의 종말도 또한 가까이 왔다. 그러나 이 기간이 얼마나 오랜 기간인지, 또는 어느 시대에 그리스도 재림하시려는지는 천주 이를 계시하시지 아니하셨다(마복二四·三六, 말복一三·二二, 코전一五·五一, 텟전四·一三이하, 야곱五·八, 요一三·一八. 【一⭕~一一】 『특은』에 대하여는 코전一二·一이하와 그 주해, 로마一二·六~八참조.).


② 곤란 중에 가질 그리스도교적 정신

一二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는 너희를 시련하기 위하여 이르는 고난의 불에 대하여 마치 신기(新奇)한 것이나 이른 것같이 이상히 여기지 말지니라. 一三 오직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할 수 있는 그만큼 기뻐할지니, 이는 너희로 하여금 저의 영광이 나타나시는 때 또한 즐거워하며 용약하기를 위함이니라. 一四 너희가 만일 그리스도의 이름을 인하여 모욕(侮辱)을 당하면 복된 자리니, 대저 영광의 (성)신, 곧 천주의 (성)신이 너희 위에 임하여 계심일새니라. 一五 너희는 누구나 살인하는 자나 혹은 도적하는 자나 혹은 악을 행하는 자나 혹은 경솔하게도 남의 일에 참견하는 자 되어 괴로움을 당하는 일이 없어야 할지니라. 一六 그러나 만일 그리스도 신자임을 인하여 괴로움을 당하게 된다면,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히려 그 이름(=그리스도 신자라는 명칭)을 인하여 천주께 영광을 돌릴지어다. 一七 대저 천주의 집에서부터 심판이 시작될 때가 이미 왔느니라. 만일 (그것이) 우리에게서부터 시작된다면 천주의 복음을 순명하지 아니하는 자들의 종말은 어떠하겠느냐? 一八 또 만일 의인으로서 겨우 구원된다면 악한 자와 죄인된 자로서야 (구원된 자로) 어디 나타나겠느냐? 一九 이러므로 천주의 성의를 좇아 괴로움을 당하는 자들이라 할지라도 선을 행함으로 인하여 성실하신 자이신 조물주께 그 영혼을 맡길지니라.

【一二~一九】 베드루 종도께서는, 그리스도교 신자가 됨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또는 핍박이 끝날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로 인하여 무죄한 자로 곤란을 감수하는 것은 간택됨의 표가 되는 것이며, 따라서 즐거움의 이유가 된다는 것을 새로 귀화한 신자들에게 가ㄸ끔 말씀하신다. 【一七~一八】 천주의 결의를 따라 그리스도 신자(『천주의 집』)로부터 시작될 것이다. 신자들이 당하는 환난을 보아 불신자나 또는 무신론자들의 당할 심판이 얼마나 혹독하고 무서울 것인지를 인식할 것이다.


③ 자기 직무에 대한 본분을 준행할 것

제五장[편집]

너희들 중에 장로(長老)된 자들에게는 나 같은 장로로서, 또한 그리스도의 수난의 증인으로서, 또 장래에 나타나실 이의 영광에 참여할 자로서 권고하노니, 너희는 너희들에게 맡기어진 바 천주의 양의 무리를 칠지어다. 그를 돌아봄에 억제(抑制)에 못이기어 하지 말고, 오직 자발적(自發的)으로 천주의 성의를 따라 할 것이며, 더러운 이익을 위하여 하지 말고 오직 진정으로 행할지니라. 너희는 너희 교회에 대하여 전제자(專制者)로 행세하지 말고 오직 [마음으로부터] 그 무리의 사표(師表)가 될지니라. 이에 너희는 목자들의 으뜸이신 이가 나타나실 때에 영광의 시들지 않는 화관을 얻으리로다. 젊은 자들아, 너희도 이와 마찬가지로 장로들에게 순종할지니라. (그리고) 서로 교제할 때에는 누구나 다 겸손함의 의복을 입을지어다. 대저 천주 교만한 자는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는 성총을 주심일새니라.

【一】 『장로』 -이는 교회의 사제와 주교를 가리키는 말이다. 【四】 『목자들의 으뜸되시는 이』는 곧 예수 그리스도시다. 【五】 잠언三·三四.


④ 겸손할 것과 용의(用意)할 것

그러므로 너희는 천주의 강의(强毅)하신 팔 밑에 스스로 너희를 낮출지니, 이에 정한 때가 이르러 저 너희를 높이시리라. 너희는 그 모든 근심을 저에게 맡기어 버릴지니, 대저 저 너희를 위하여 걱정하시는 연고니라. 너희는 근신하고 깨어 있을지어다, 대저 이는 너희의 원수 마귀가 마치 포효(咆哮)하는 사자와 같이 잡아먹을 것을 찾아 돌아다님이니라. 너희는 신앙을 가져 저를 대적할지니, 대저 너희는 세상에 있는 너희 형제들이 같은 고난을 당하는 것을 앎이니라. 一⭕ 그리스도 예수로 인하여 너희들을 당신 영원한 영광에 부르신 온갖 성총의 천주께서는 (이) 잠시의 괴로움이 지난 후에 친히 너희들을 완전한 자 되게 하시고, 튼튼한 자 되게 하시며, 견고한 자 되게 하시고, 공고(鞏固)한 자 되게 하시리라. 一一 영영세에 영광과 권능이 저에게 있어지이다. 아멘.

결문[편집]

一二 이를 나 충실한 형제로 여기는 실바노를 시켜, 너희들이 서 있는 성총이 천주의 진실된 성총임을 너희에게 권고하고 증거하기를 위하여 간단하게 써 보내었느니라. 一三 너희와 함께 간선되이 바빌론에 있는 교회와 및 나의 아들 말구가 너희에게 인사하느니라. 一四 너희는 서로 평화와 친구(接吻)로써 인사할지어다. 원컨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너희 모든 이에게 평화함이 있어지이다. [아멘]

【七】 성영五四·二三, 마복六·二五, 필립四·六. 【八~九】 교회에서는 날마다 성무일과(聖務日課)의 종과(終課) 때에 항상 이 말씀을 염하는 것이다. 【九】 본 서간四·一二이하, 티후三·一二. 【一二】 『실바노』, 일명 실라는 바오로 종도의 제二차 전교 여행시에 저를 동반하여 저와 한가지로 이 서간을 받는 교회를 세우셨다(종도一五·二二, 코후一·一九). 【一三】 여기에서 『바빌론에 있는 교회』라는 말은 로마에 있는 교회를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