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바이올린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이올린계의 귀재 파가니니는 누가 보든지 조금도 구별할 수 없이 꼭 같 은 카르네리우스 제(製) 바이올린 두 개를 가졌다고 합니다. 그가 막 연주 를 마치고 나서 그 바이올린을 다른 한 개의 바이올린과 나란히 놓고서,

“어떤 것이 지금 내가 연주한 악기인지 알아맞히는 이에게는 그 악기를 드리겠습니다.”

하고 말한댔자 그것을 알아맞힐 사람은 없었을 것입니다. 여기에는 물론 그 에 상당한 이유가 있었던 것입니다.

일찍이 파가니니가 영국에서 연주여행을 하고 파리로 돌아오는 도중에 그 가 생명과 같이 위하던 애기(愛器) 카르네리우스에 조그만 파손이 생겼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곧 바이올린 제조의 사장(師 匠) 뷔이옴(Vuillaume)에게로 달려가서 수선을 의뢰했던 것입니다.

수 일이 지나자 뷔이옴은 애용기 카르네리우스의 수선이 다 되었으니 와 보라고 파가니니에게 기별했습니다.

“너무 오래 되어서 미안합니다. 바이올린은 완전히 수선되었으니 선생님 의 것을 찾아가십시오.”

하고 주인은 파가니니 앞에 두 개의 바이올린을 내놓았습니다. “선생님의 것을……”하고 내놓은 두 개의 바이올린, 그 말부터가 적이 이상하게 들렸 지만 그는 자기의 애용하는 악기에 대하여 아무리 조그마한 특징까지라도 모두 잘 기억하고 있는 이상 설혹 꼭 같은 악기가 또 있다손치기로서니 제 것을 제가 몰라보랴 하면서 파가니니는 서슴지 않고 두 개의 바이올린을 서 로 비교해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윽고 그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습 니다. 뷔이옴이 내놓은 두 개의 악기는 어느 모로 뜯어보든지 추호만큼도 틀림이 없는 쌍둥이 바이올린이었습니다.

파가니니는 갑자기 안색이 변했습니다. 놀라기도 했으려니와 자기가 불명 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생명보다 귀중히 여기는 자기의 애기(愛器), 여 러 해 동안 쓰고 닦던 자기의 악기를 찾아내지 못한다는 것은 실로 불명예 도 되려니와, 한편으로는 뷔이옴을 대할 면목조차 없다고 생각했던 것입니 다. 그는 갑자기 일어나는 심적 충동을 억제할 수 없어서 광인과 같이 실내 를 왔다갔다 했습니다.

천만 의외에 이 광경을 당하게 된 뷔이옴은 그만 크게 낭패했습니다. 그 역시 이런 일이 생기리라고는 예상도 못했던 것입니다.

“선생님, 잠깐 진정하고 계십시오. 나는 결코 악의로 이렇게 한 것은 아 닙니다 나는 선생의 비장한 . 악기를 맡게 되자 천재의 명기와 조금도 틀림 이 없는 것을 한 개 만들어보겠다는 호기심에서 무아몽중으로 온 심혼을 다 쏟아서 이것을 만든 것입니다. 선생의 마음을 놀라시게 한 사과로 나의 수 제품도 마저 드리겠으니 두 개를 다 가져가십시오.”

이같이 말하고서 바이올린 제조사는 자기의 모조품을 집어서 파가니니에 게 선사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카르네리우스라면 세계에 둘도 없다고 할 만큼 유명한 바 이올린 제조가였던 까닭에 후세에 바이올린을 제조하는 이들은 그의 비법을 연구하여 어떻게 해서든지 그와 꼭 같은 것을 모조해 보겠다는 것이 그네들 의 소원이었던 것입니다.

바이올린 제조사의 말을 들은 파가니니는 두 번 다시 놀라지 않을 수 없 었습니다. 이같이 하여 세상에도 드물고 귀한 일품은 두 개나 자기의 소유 가 된 것입니다. 그는 감격하여 깊이 감사의 뜻을 표하고서 그의 모조품까 지 가지고 갔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