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의 침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하 헨델의 시대가 , 지나가자, 유럽의 악계는 주잔(週殘)한 가을빛이 깊 어져서 바야흐로 동한(冬寒)의 적요(寂寥)가 부질없이 석일(昔日)의 영화를 회상시키려 할 제, 한줄기의 찬연한 광채가 춘서(春曙)의 길보(吉報)를 가 져오게 되었으니, 그는 곧 대악성 하이든의 출현이었던 것입니다.

그는 1732년에 헝가리의 국경에 가까운 오스트리아의 소촌(小村)에서 문 지기의 아들로 탄생하였으니 행운의 신은 그로 하여금 17세가 되던 때에 고 향 산천을 이별하고 음악가의 도성 비엔나로 향하게 했던 것입니다. 거기서 그는 여러 귀족들의 지우(知遇)를 받아서 일심전력으로 작곡에 몰두하였으 니, 그때의 하이든의 주택이야말로 그의 일대의 명작 〈천지창조〉와 〈사 계〉를 산출한 기념할 만한 집이 된 것입니다.

그는 이 집에서 일생을 보내었으며, 1809년 5월 31일 최후의 안식을 구한 집도 또한 이 집이었습니다. 더구나 그의 최후를 장식할 만한 눈물겨운 애 화(哀話)를 빚어낸 집도 역시 이 집이라면, 이 집은 하이든 자신만의 기념 할 만한 집이 될 뿐만 아니라, 모든 세상 사람들에게도 또한 기념할 만한 집이 될 것입니다.

1809년이라면 나폴레옹의 군대가 비엔나 시를 쳐들어오던 해니, 전시(全 市)를 엄습한 공포와 혼란과 암흑은 하이든의 오막살이의 정원에까지도 찾 아왔던 것입니다. 죽음이 나날이 가까워오는 이때에 하이든은 병상에 누운 채로 이 포연의 굉성(轟聲)을 들으면서, 근친자들을 자기의 병실에 모아놓 고 자작의 오스트리아 국가를 세 번이나 피아노로 연주한 후, 5일이 지나서 그는 장서(長逝)했던 것입니다.

전화(戰禍)가 이 땅에서 떠나가고 국민들의 수미(愁眉)가 겨우 펴지려 할 때 악성 하이든의 부고가 또다시 가슴을 서늘하게 했던 것이니, 그의 생전 에 광휘 있던 예술이 한창 더 만인의 입에서 찬송됨과 동시에, 그의 최후를 장식한 애국적 삽화까지 선전되자 전화에 가뜩이나 앙분된 인민은 피가 끓 어오름을 금할 길이 없었던 것입니다.

하이든의 부고는 비엔나 인에게 뿐 아니라 온 세계 사람들에게 새로운 놀 라움을 전했으니, 그것은 곧 하이든의 사후 그의 침실을 개방한다는 전대미 문(前代未聞)의 사실이 광포(廣布)되었던 까닭입니다.

하이든의 침실! 이 소문은 전광석화와 같이 구주의 천지에 퍼졌습니다.

동시에 그 침실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세인의 호기심을 자아 내는 초점이 되었던 것입니다.

과연 그의 침실에는 ! 그의 자작의 명곡 〈46번의 카논〉의 초고가 벽에 도배되어 있었습니다. 하이든은 그의 생전에 자기 친우를 보고 이같이 말한 일이 있었습니다.

“나는 빈곤한 사람이다. 벽에 걸어둘 그림 같은 것은 살 형편이 못 되는 까닭에, 나는 나의 수제(手製)의 장식품으로 벽화를 대신하련다. 이런 것을 하는 사람이 세계 중에도 아마 나 한 사람밖에는 다시 없을 것을 생각하면 진귀하지 않음도 아니다.”

이것은 사실로 진귀무쌍한 일이 된 것입니다. 하이든 자신이 위안을 받기 위하여 고안해낸 이 벽식(壁飾)은 그의 사거(死去)와 함께 세계의 진보(珍 寶)가 된 것이요, 그의 침실이야말로 음악 순례자들의 예배당이 되어 있는 것입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