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원성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금수 강산이 제아므로 좋아도
정든 임 없으면 적막 강산이로다
에 ― 얼싸 좋다 얼 널널리 상사디야

뒷동산 숲속에서 두견이 우는 소리
임 여읜 이내 몸 슬퍼만 지는구나
에 ― 얼싸 좋다 얼 널널리 상사디야

무심한 저 달이 이다지도 밝으니
울적한 심회를 어이나 풀어 볼까
에 ― 얼싸 좋다 얼 널널리 상사디야

더 없는 세월이 자꾸만 흘러가
꽃다운 청춘이 언제나 백발될까
에 ― 얼싸 좋다 얼 널널리 상사디야

쓸쓸한 한세상 누굴 믿고 살아갈까
맹세도 허사로다 가 버린 그 님을 어이하리
에 ― 얼싸 좋다 얼 널널리 상사디야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