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절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번역 원문

애절양

노전마을 젊은 아낙 그칠 줄 모르는 통곡소리
현문을 향해 가며 하늘에 울부짖길
쌈터에 간 지아비가 못 돌아오는 수는 있어도
남자가 그 걸 자른 건 들어본 일이 없다네
시아버지는 삼상 나고 애는 아직 물도 안 말랐는데
조자손 삼대가 다 군보에 실리다니
가서 아무리 호소해도 문지기는 호랑이요
이정은 으르렁대며 마굿간 소 몰아가고
칼을 갈아 방에 들자 자리에는 피가 가득
자식 낳아 군액 당한 것 한스러워 그랬다네
무슨 죄가 있어서 잠실음형 당했던가
민땅 자식들 거세한 것 그도 역시 슬픈 일인데
자식 낳고 또 낳음은 하늘이 정한 이치기에
하늘 닮아 아들 되고 땅 닮아 딸이 되지
불깐 말 불깐 돼지 그도 서럽다 할 것인데
대 이어갈 생민들이야 말을 더해 뭣하리요
부호들은 일년내내 풍류나 즐기면서
낟알 한 톨 비단 한 치 바치는 일 없는데
똑같은 백성 두고 왜 그리도 차별일까
객창에서 거듭거듭 시구편을 외워보네

哀絶陽

蘆田少婦哭聲長
哭向縣門號穹蒼
夫征不復尙可有
自古未聞男絶陽
舅喪已縞兒未澡
三代名簽在軍保
薄言往愬虎守閽
里正咆哮牛去早
磨刀入房血滿席
自恨生兒遭窘厄
蠶室淫刑豈有辜
閩囝去勢良亦慽
生生之理天所予
乾道成男坤道女
騸馬豶豕猶云悲
況乃生民思繼序
豪家終世奏管弦
粒米寸帛無所損
均吾赤子何厚薄
客窓重誦鳲鳩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