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캐꽃/강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들이 나오는 올 겨울엔 걸어서라두
청진으로 가리란다
높은 벽돌 담 밑에 섰다가
세 해나 못 본 아들을 찾아오리란다

그 늙은인
암소 따라 조 밭 저쪽에 사라지고
어느 길손이 밥 지은 자쵠지
끄슬은 돌 두어 개 시름겨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