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캐꽃/두메산골 1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들창을 열면 물구지떡 내음새 내달았다
쌍바라지 열어 제치면
썩달나무 썩는 냄새 유달리 향그러웠다

뒷산에도 봋나무
앞산도 군데군데 봋나무

주인장은 매사냥을 다니다가
바위틈에서 죽었다는 주막집에서
오래오래 옛말처럼 살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