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봄」이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것도 역시 모스코브스키에 관한 逸話[일화]의 하나입니다.

모스코브스키가 파리의 어떤 악보 출판상에게 ‘봄’이라고 題[제]를 단 원무곡을 가지고 간 일이 있었읍니다. 악곡은 그 상인의 마음에 들었으나, 값을 훨씬 싸게 해서 사 보려는 생각으로 이 핑계, 저 핑계 해서 24 프랑이란 엄청난 呼價[호가]를 했읍니다. 상인의 손으로부터 악보를 빼앗아 든 모 스코브스키,

“내 작곡의 表題[표제]가 무엇인지 잊어버린 모양이구료…. 이것은 싸구려가 아니라 ‘봄’이란 말이요.”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