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보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세상에서 이름난 사람이라면 오나가나 사진을 달라는 둥, 서명을 해 달라 는 둥, 書簡[서간]을 구하는 둥, 이 따위의 일은 동서 고금을 통하여 흔히 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프랑스의 가극 작가 구노의 전성 시대의 일입니다. 파리 사람들은 그의 署名[서명]을 얻는 것으로써 무상의 영광으로 알던 때 인 만큼, 사교계에 출입하는 귀부인들은 그의 신변에 붙어 있는 물건이라 면, 그것이 무엇이거나는 둘째 문제요, 그것을 얻어 갖는 것만으로 한 큰 자랑거리를 삼고, 이 세상에도 다시 없는 珍寶[진보]같이 귀중히 여기는 것 입니다.

구노의 방문을 받은 어떤 백작 부인은 그가 돌아간 후에, 득의만면하여 방 안으로 왔다갔다 하는 판입니다. 우연히 방바닥을 내려다 보니, 거기에는 무슨 이상한 작은 물건이 떨어져 있었읍니다. 무엇일까? 하는 호기심으로 이것을 주워 든 夫人[부인] ―. 처음에는 아연했지마는 이윽고 희색이 만면 하여 펄펄 뛸 지경이었읍니다.

단추 한 개! 더구나 남자 바지의 앞 단추! 이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부인의 방에는 가당치도 않은 유실물이었읍니다. 부인은 잠깐 동안 눈살을 찌푸리 지 않은 것도 아니지마는, 그러나 그것이 무슨 상관이 있겠읍니까? 그 여자 는 곧 집을 뛰어 나와서, 근처에 있는 보석상에 가서는 조그마한 金盒[금 합]을 주문했던 것입니다.

사흘이 지난 후 부인의 손에는 高價[고가]의 金盒[금합]이 쥐어졌던 것입 니다. 부인은 전일의 습득물을 이 금합에 넣어 가지고는, 진주 목도리 이상 으로 자랑스럽게 목에 걸고 다니었던 것입니다.

數週間[수주간]이 지난 어떤 날, 백작부인은 이 이상한 보물을 목에 걸고 서 구노의 집을 방문한 일이 있었읍니다. 구노 부인은 무엇보다도 먼저, 이 훌륭한 보물에 눈이 홀렸읍니다. 너무나 훌륭해 보이므로 그는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했읍니다. 백작부인은 더욱 의기양양하여 이 금합을 열어 가지고, 그 안에 들어 있는 보물을 구노 부인에게 보여 주면서,

“무얼요, 그렇게 좋은 것도 못됩니다마는, 이 속에 들어있는 물건만은 세 상에도 드문 보물이랍니다. 아마 이것을 보시면 깜작 놀라실걸요…”

라고, 말했읍니다. 어째서 놀라지 않았겠읍니까? 기괴망칙한 일도 있지, 이 것은 분명히 일전에 잃어버린 자기 남편의 바지 앞 단추인데야! 구노 부인 이 감상이 과연 어떠했을지, 그것이야말로 꽤 흥미있는 문제였을 것입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