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소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산뜻한 옷을 맵시나게 입은 파리의 젊은이들은 가벼운 발길로 초여름의 밤 거리를 이리저리 소요하는 것이 유일한 즐거움이었습니다. 어느 카페를 가 보거나 푸른 연기, 붉은 등불 아래에는 청춘 남녀의 웃음소리가 제철이나 만난 듯이 요란스럽게 흘러 나왔습니다.

나직나직한 정화(情話), 외로움을 하소연하는 남자들의 휘파람, 맥주잔이 서로 마주칠 때에 일어나는 아찔아찔하고도 기분좋은 음향……. 웃음과 말 소리가 꽉 차 있는 이 카페에는 매일 밤 한 젊은 가희(歌姬)가 찾아왔던 것 입니다. 이 소녀의 이국적 용모도 확실히 일종의 매력을 가졌지만 그의 아 름다운 노래야말로 깊어가는 밤과 함께 청춘의 피를 타오르게 했던 것입니 다.

대체 어디 사는 여자일까?

한 번 이 소녀의 노래를 들은 사람치고 이 같은 의문을 품지 않은 이 없게 되어, 이 종류의 남자들은 날이 저물기를 기다려서 이 카페의 문 안으로 발 길을 급히 하던 것입니다. 그리하여 필경은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는 그 소녀 의 뒤를 쫓아, 밤을 세워가며 이 카페에서 저 카페로 그림자같이 따르는 카 페 순례자의 무리까지도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이 소녀의 본색을 찾아내기 위하여 별별 수단을 다 써보았습니다 만, 그러나 어느 한 사람도 시원한 대답을 들어본 일은 없었습니다.

“나요? 베니스에서 왔어요. 뱃사공의 딸이구요. 이름이요? 이름도 성도 그런 것은 없어요.”

그 소녀는 언제나 쾌활한 음성으로 이같이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탈리 아 소녀! 뱃사공의 딸! 이 말을 들은 사람은 으레 잔잔한 강상(江上)이나 로맨틱한 곤돌라를 연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는 거기다가 일종 의 알지 못할 달콤한 공상조차 그려보곤 했습니다.

그러던 때에 갑자기 한 큰 변사(變事)가 일어났습니다. 어느 카페에나 없 어서는 아니 될 이 소녀의 노랫소리는 고별의 인사 한 마디조차 없이 슬그 머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구슬을 굴리는 듯한 이 소녀의 노래가 들리지 않게 되자 젊은이들의 발그림자는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보기만 해도 시원 하고 씩씩하던 맥주의 빛까지도 검은 구름이 낀 것 같았습니다.

카페의 밤은 마치 부슬비 뿌리는 그믐밤과 같았습니다. 누구든지 서로 만 나기가 무섭게 첫인사가 반드시 이탈리아 소녀의 간 곳에 대한 이야기였습 니다.

“그 계집애가 어떤 신사와 같이 가데…….”

“신사?”

“응, 신사치고도 아주 훌륭한 신사야. 그다지 젊지도 않데만, 또 그리 늙 어뵈지도 않아.”

소문은 소문을 낳았습니다. 그러나 어느 한 사람도 참 사실을 아는 이라고 는 없었습니다.

“이탈리아 소녀는 어찌 되었노?…….”

남몰래 은근히 나오는 한숨과 함께 이 같은 의문이 몇백 몇천 번 되풀이되 는 동안에 두서너 달의 세월이 흘렀던 것입니다.

모처럼 진정되어가는 젊은이들의 마음에 갑자기 다시 큰 폭풍이 일어났습 니다. 카페란 카페의 둥근 탁자에 둘러앉아 있는 넋을 잃은 젊은이들의 입 에서는 벼락이 떨어지듯이 아우성 소리와 기쁨의 부르짖음이 터져 나왔습니 다.

“오페라 부파로 가자!”

“오페라 부파로!”

바람결에 불려서 몰려드는 모기떼와 같이, 이 “오페라 부파로!”란 부르 짖음은 이 카페에서 저 카페로 때를 옮기지 않고 쭉 퍼져버렸습니다.

“오페라 부파”라고 하면 그 당시 ⎯⎯ 18세기 말 ⎯⎯ 전성의 절정에 있 던 파리의 대가극장이었습니다. 첫여름 카페로부터 갑자기 모습을 감추자, 천만 사람이 모두 아까워하고 그리워하던 문제의 이탈리아 소녀가 돌연히 이 큰 극장의 무대 위에 나타나게 되었으니, 이 경이의 새 사실이 젊은이들 의 뛰는 가슴을 어찌 사로잡지 않을 수가 있었겠습니까. 환호, 갈채, 열광. 전부터 이 소녀를 알던 사람은 다시 두말 할 것도 없거니와, 지금 처음으로 이 소녀의 노래를 듣게 된 사람치고도 어느 누가 놀라지 않는 이 없었고 칭 찬하지 않는 이 없었습니다.

어제까지도 다만 이탈리아 소녀로, 또는 뱃사공의 딸로 알았던 이국의 표 랑가녀(漂浪歌女)가 오늘에는 일약(一躍)하여 파리의 프리마 돈나가 된 것 입니다.

그 여자가 카페로부터 몸을 숨기던 그날 밤의 일이었습니다. 그 소녀는 카 페에서 나오자마자 한 신사에게 붙잡힌 바 되었습니다. 그 신사야말로 오페 라 부파의 지배인으로, 이 소녀의 희세(稀世)의 미성(美聲)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즉석에 극장으로 데리고 갔던 것입니다.

표랑의 소녀에서 파리의 프리마 돈나로 일약한 행운의 이탈리아 소녀! 그 의 이름은 반티 지오르기 였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