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심화의 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자기심화의 길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영원한 슬픔! 이것은 모든 사람에게 부여된 과제이었다. 세대가 바뀌면 바뀔수록 모든 인간성은 서러운 제향의 전물로 바쳤었다. 우리의 온갖 자랑과 동경과 미지의 나라가 서러운 세대의 폭풍 속에 쓰러지기를 마치 한 개의 별빛도 비쳐보지 못하고 떨어진 들기화에 매친 이슬과도 같았다. 그것이 아무리 애처로운 사실이라고해도 이것이 정영한 참일때는 누구나 반항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여기에 우리 시인 곤강은 값싼 눈물을 흘리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그래서 그는 {대지}를 노래했다. 봄을 불러도 보고 꽃을 피워도 보고 때로는 {바다여 젊은이의 意志여 !}고 아우성도 쳐보았다. 그뒤 일년이 지나고 그의 제이의 시집으로 {만가}를 세상에 내놓은 작자가 그 각서 속에 -시집{만가}는 나의 시적 노정에 있어 제2기에 속하고 기간 {대지} 이후의 작품이라고 말하고 또 나의 생활호흡의 기록이라고--말하고 있다. 고흔 冊이라 첫장을 제쳐보면 {산노래를 읊게 해준 그의 가슴 속에 병든 이 노래의 꽃씨를 심그노라} 이 두연의 서사가 내 눈을 전편으로 끌고 간다.

쿄끼리처름 느린 거름으로
무거운 게으름에 업눌리어
삶의 벌판을 엉금엉금 기어가다가
永點(영점)의 정수배기우에
얼어부튼 몸둥아리다!

봄바람은 어대로 갓느냐!
꿈만흔 내덕두리를 불어일으킬
새벽녘 건들바람이 잠자는 배를 먼
하늘밋 바다우로 몰아치듯---

오!
쓰면서도 달고
달면서도 쓴
삶의 술잔아!

얼어부튼 지성(地城)의
야윈 형해(形骸)우에
마지막으로 부어줄 독주(毒酒)는업느니?

이런 노래를 불러노코 그는 지금 {올사람도 업고 기다릴 사람도 업는 바다 속 같은 방안 테없는 거울 그 속에 비친 얼굴을 뚫어지라 쏘아보고} 있다. 그러므로 이 시는 사상 그것이 아니라도 죄될 것이 없고 기교가 모자란다면 차차로 배울수가 있지 않은가. 곤강은 {大地}의 아들로 서로{大地}의 아버지가 되었을때보다는 {만가}를 부르는데서 밑천이 좀 늘었을 뿐 아니라 테업는 거울에 비친 제얼굴을 뚫어지라고 쏘아보며 자기 자신에 잔혹해가는 거둥이 내 눈에 비치면 눈물조차 날 듯하다. 더구나 밥도 되지 않는 이 시를 쓴다고{하루} 동안 {얽매어 쪼들린 육체가 또한번 팽이처럼 빙빙-돌다가 톡-쓰러지는}이 사람을누가 진정으로 달래 줄 사람은 없나? 이 주제넘지 못한 사람을!

반가이원판매소 경성부 제동정 동광당서점 진체경성1622 (頒價二圓販賣所 京城府 齊洞町 東光堂書店 振替京城 一六二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