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안오는 자장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탈리아의 대가극 작가 로시니가 하루는 자기 친구요 찬미자인 슈나벨의 예방을 받았을 때의 일입니다.

나는 방금 자장가를 “ 작곡한 길일세. 내가 그것을 탈 터이니 자네 좀 들어보게.”

이같이 말하고는 자기 자장가를 전부 치고 난 로시니는 친구를 돌아보더니만 길게 탄식하며 말했습니다.

“웬일인가? 자네는 아직도 잠이 들지 않았네그려! 그렇다면 내 자장가는 결국 헛수고로 끝나고 만 것일세그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