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버워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재버워키(Jabberwocky)
저자: 루이스 캐럴 / 역자: Timefly
루이스 캐럴의 《거울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넌센스 시. 다음은 영어 원어의 시를 한국어로 재구성해서 번역한 한 예이다.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Jabberwocky.jpg

잡아요괴(雜餓妖怪)의 시

불일킬 쯤 나끈한 도코리는
외밭에서 귀롤고 기뭃었네.
볼겂새들은 하나같이 가냘련하고
집딴 나저(蘿猪)들만 휘통 치누나.
“내 아들아, 잡아요괴를 조심하라!
턱으로 물고 발톱으로 할퀼 것이니!
접접새도 조심하고
증노(烝怒)한 벤듯이낚아치도 멀리하거라!”
그는 보팔검(寶八劍)을 손에 쥐고
한동안 맹서운 적을 찾아 헤매다
텀텀 나무 옆에서 숨돌리고
생각에 잠긴 채 잠시 서 있었도다.
거쉬쉬한 생각에 잠긴 사이
잡아요괴가 불꽃 같은 눈을 부라리며
털진 숲을 요동치듯 가로질러
맹얼귀는 소리 내며 다가오더라!
하나, 둘! 하나, 둘! 이리 쑥 저리 쑥
보팔검의 칼날이 쓱싹!
그는 괴수를 죽이고 머리를 가지고
질주양양하게 돌아 왔도다.
“그래 네가 잡아요괴를 죽였느냐?
내 품에 안기거라 빛나는 나의 아들아!
오 정희(正喜)로운 날이로다! 얄루! 얄레!”
그는 기쁨으로 낄코쳤다네.
불일킬 쯤 나끈한 도코리는
외밭에서 귀롤고 기뭃었네.
볼겂새들은 하나같이 가냘련하고
집딴 나저들만 휘통 치누나.

라이선스[편집]

이 번역문은 원문과 다른 저작권의 적용을 받습니다. 번역문의 저작권은 다음과 같습니다.
원문: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이 저작물은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번역:

이 저작물은 GNU 자유 문서 사용 허가서 1.2판 또는 자유 소프트웨어 재단에서 발행한 이후 판의 규정에 따라 본 문서를 복제하거나 개작 및 배포할 수 있습니다. 본 문서에는 변경 불가 부분이 없으며, 앞 표지 구절과 뒷 표지 구절도 없습니다. 본 사용 허가서의 전체 내용은 "GNU 자유 문서 사용 허가서" 부분에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