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 10년(927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 봄 정월에 친히 후백제의 용주를 쳐서 항복시켰다. 이 때 견훤이 맹약을 어기고 자주 변경을 침략하였으나 왕이 오랫동안 참고 견디니 견훤이 자못 병탄하려는 마음을 품었으므로 왕이 견훤을 치자 신라왕이 군사를 내어 왕을 원조하였다.

○ 견훤이 왕신의 상(喪)을 보내왔다.

○ 3월에 왕이 운주의 성주 긍준(兢俊)을 성 아래에서 패배시키고, 드디어 근품성을 쳐서 이를 함락시켰다.

○ 여름 4월에 해군장군 영창(英昌), 능식(能式) 등을 보내 수군을 거느리고 가서 강주 하돌산(下突山) 등 네 고을을 공격하게 하였다.

○ 왕이 웅주를 쳤으나 이기지 못했다.

○ 가을 7월에 원보 재충(在忠), 김락(金樂) 등을 보내 대량성을 쳐서 장군 추허조 등 30여 명을 사로잡고 그 성을 부수고 돌아왔다.

○ 8월에 왕이 강주를 순행할 때 고사갈이성을 지나니, 성주 흥달(興達)이 그 아들을 먼저 보내 귀순하였다. 이에 후백제에서 두었던 성 지키는 관리들도 모두 항복하니, 왕이 이를 가상히 여겨 흥달에게는 청주(淸州)의 녹을, 그 맏아들 준달(俊達)에게는 진주(珍州)의 녹을, 둘째아들 웅달(雄達)에게는 한수(寒水)의 녹을, 셋째아들 옥달(玉達)에게는 장천(長淺)의 녹을 내려주고, 또 땅과 집을 내려주었다.

○ 배산성(拜山城)을 수축하고, 정조 제선(涕宣)에게 명하여 군사 2대를 거느리고 이 곳을 지키게 하였다.

○ 명주의 장군 순식(順式)이 아들 장명(長命)을 보내 군사 6백 명을 거느리고 들어와서 숙위하였다.

○ 9월에 견훤이 근품성(近品城)을 쳐서 이를 불사르고 나아가 신라의 고울부를 습격하고 서울 교외에 가까이 이르니 신라왕이 연식(連式)을 보내 급함을 알리고 구원을 청하였다.

왕이 시중 공훤(公萱), 대상 손행(孫幸), 정조 연주(聯珠) 등에게 이르기를, "신라가 우리와 좋게 지낸 지가 이미 오래 되었는데 이제 급한 일을 당하였으니 구원하지 않아서는 안된다" 하고, 공훤 등을 보내 군사 1만 명을 거느리고 가게 했다. 그런데 미처 이르기 전에 견훤이 이 소식을 듣고 갑자기 신라의 도성으로 들어갔다. 이 때 신라왕은 비빈, 종척(宗戚)과 함께 포석정(鮑石亭)에 나와 술자리를 베풀고 즐기다가 갑자기 적병이 왔다는 말을 듣고 창졸간에 어찌할 줄 몰랐다. 왕과 부인은 성 남쪽의 별궁으로 달아나고 시종과 신하, 궁녀와 영관(伶官=樂官)들은 모두 적의 손에 잡혔다. 견훤은 군사를 놓아 크게 약탈하고 왕궁에 들어가 거처하였다. 좌우사람들을 시켜 왕을 찾아내어 군중 안에 두고 핍박하여 자살하게 하고, 왕비를 강제로 능욕했으며, 그 부하를 놓아 빈첩(嬪妾)들을 난행하게 하였다. 왕의 표제(表弟: 고종사촌 동생) 김부(金傅)를 왕으로 삼고 왕의 아우 효렴(孝廉)과 재신 영경(英景)을 사로잡고, 자녀와 각종 공장이 및 무기와 보물을 모조리 가지고 돌아갔다. 왕(고려왕)이 이 소식을 듣고 사신을 보내 조문하고 친히 정예한 기병 5천 명을 거느리고 견훤을 팔공산 동수(桐藪)에서 맞아 크게 싸웠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견훤의 군사가 매우 급하게 왕을 포위하여 대장 신숭겸, 김락이 힘껏 싸우다가 죽고, 모든 부대가 패배하니 왕은 겨우 단신으로 탈출하였다. 견훤이 이긴 기세를 타서 대목군(大木郡)을 빼앗고 전야에 쌓아두었던 곡식을 불태워 없애버렸다. 왕은 두 사람의 죽음을 매우 슬퍼하여 김락의 아우 김철(金鐵)과 신숭겸의 아우 능길(能吉)과 아들 보(甫)를 모두 원윤으로 삼고, 지묘사를 창건하여 명복을 빌었다.

신숭겸은 광해주(光海州)사람인데 용맹하고 장대하여 항상 태조를 따라 정벌하여 공이 있었다. 뒤에 장절(壯節)이라 시호하고 태조의 묘정에 배향되었다.

○ 겨울 10월에 견훤이 장수를 보내 벽진군(碧珍郡)을 침략하고 대목군(大木郡), 소목군(小木郡) 두 고을의 벼를 베어갔다.

○ 11월에 벽진군의 곡식을 불사르니 정조 색상(索湘)이 싸우다가 죽었다.

○ 12월에 견훤이 글을 보내 일렀다.

"지난번에 신라의 국상 김웅렴(金雄廉) 등이 족하(왕건)를 서울로 불러들이려 하자 작은 자라가 큰 자라의 소리에 호응하는 듯 하였다. 그러나 이는 종달새가 매의 날개를 찢으려 함이었으니 반드시 백성들을 도탄에 빠지게 하고 사직을 폐허로 만들게 될 것이다. 
나는 이 때문에 먼저 조적(祖逖)의 채찍을 잡고 홀로 한금호의 부월을 휘둘러 백관에게 흰 해를 두고 맹세하며 (신라의) 6부를 의로운 기풍으로써 어루만졌는데, 뜻밖에 간신은 도망하고 임금(경애왕)이 죽었다. 
드디어 경명왕의 사촌동생 헌강왕의 외손을 받들어 왕위에 오르독록 권하여 위태롭던 나라를 다시 세우니 왕슬 잃었다가 다시 왕을 얻게 되었다. 그런데 족하는 나의 충고를 자세히 살피지 않고 뜬소문만을 듣고서 온갖 계책으로 왕위를 노리고 여러 방면으로 침노해 왔으나 오히려 내 말머리도 볼 수 없었고 내 소털 하나도 뽑을 수 없었다.
초겨울에 도두(都頭) 색상(索湘)이 성산진(星山陣) 아래에서 항복했고, 이 달 안에 좌상 김락이 미리사 앞에서 쓰러져 죽었으며, 죽인 것도 많고 사로잡은 것도 적지 않았다.
강하고 약함이 이와 같으니 승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내가 기약하는 것은 내 활을 평양성의 문루에 걸고 내 말이 대동강물을 마시게 하는 일이다.
그러나 지난달 7일에 오월귀의 사신 반상서가 와서 국왕싀 조서를 전하여 '경이 고려와 오랫동안 서로 좋게 지내고 서로 이웃나라의 맹약을 맺어오다가 요사이 볼모로 갔던 두 나라의 자제가 모두 죽음을 인하여 드디어 화친의 옛정을 져버리고 서로 경계를 침범하며 전쟁을 그만두지 아니함을 알았다. 그래서 지금사신을 보내 경의 본도(본국)로 가도록 하며, 또 고려에도 글을 보내니 마땅히 서로 친목하여 영구히 평화를 도모하도록 하라' 하였다.
나는 왕실을 높이는 의리에 돈독하고 대국을 섬기는 일에 전념해 왔는데, 이제 오월왕이 조칙을 보내 효유하고 있으니 즉시 그 명령을 받들려 한다. 그러나 족하가 싸움을 그만두려 해도 할 수 없어 곤경에 있으면서도 오히려 싸우려 할까 염려되어, 이제 조서내용을 기록해 보내니 유의하여 자세히 살피기를 바란다.
토끼와 사냥개가 다 피곤하면 마침내 반드시 조롱을 받는 것이요, 조개와 황새가 서로 버티면 또한 남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이니 마땅히 '끝까지 미혹하고 깨닫지 못하면 흉하다'는 옛 말을 경계삼아 후회를 스스로 초래하지 말도록 하라."

○ 이 해에 임언(林彦)을 후당에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