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원단구산거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번역 원문

동산 살던 나의 친구여, 그대 산과 계곡을 사랑했노라.
청춘이 멀거니 숲 속에 누워, 해가 희던지 잠이나 자세.
소매는 솔바람에 말끔히, 귀와 마음은 석담물로 깨끗히.
떠뜰썩한 속세 벗어나, 푸른 안개 속 높이 누운 그대여.

故人樓東山,自愛丘壑美。
靑春臥空林,白日猶不起。
松風淸襟袖,石潭洗心耳。
羨君無紛喧,高枕碧霞裏。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