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달새의 노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부모의 이름을 모를지언정 음악을 말하는 사람치고서 슈베르트의 이름을 모를 이는 없을 것이니 , 그는 1797년에 오스트리아 서울 비엔나에서 탄생하 여 갖은 간난신고를 다 겪고서, 31세라는 청년기에 세상을 떠난 薄命[박명] 의 천재니, 그의 이같이 짧은 생애에도 엄청나게 수많은 작품을 남기었고, 그 작품들이 모두 주옥 같은 명작임을 생각할 때에, 누구나 그의 비범한 천 재에 놀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며, 그가 도이칠란트계 음악가 중 3대 S의 1 인으로, 기악곡의 왕 베에토벤과 함께 쌍벽을 이룬 것도 우연한 일이 아닌 것을 족히 짐작할 것입니다.

슈베르트는 셰익스피어, 하이네, 괴테, 번스 등의 시를 사랑하는 중에도 특별히 셰익스피어의 시집은 성서와 같이 애송하여 어디를 가거나 이것을 손에서 놓아 본 적이 없으며, 또 그네들 시인의 情緻[정치]한 붓으로 된 서 정시 속에 包藏[포장]된 崇邁[숭매]한 情操[정조]를 旋律化[선율화]하는 것 으로써 유일의 樂事[악사]를 삼았으니 그의 作風[작풍]은 그 시대의 가요계 에 새 生氣[생기]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예술적 가요곡의 최고봉을 보여준 것입니다.

슈베르트의 시대까지는 그 악곡의 전성기로 가요곡은 그 勢[세] 不振[부 진]의 상태에 있더니 슈베르트가 한 번 靈筆[영필]을 움직이기 시작하자 그 의 다수한 명작은 그야말로 一世[일세]를 풍미하고야 말았던 것입니다. 그 의 일생의 전작품이나 예술가적 생애는 여기에 다 말할 바 못되거니와 그의 가요곡 중 세인이 가장 많이 애창하는 〈종달새〉(Hark, Hark the Lark!) 이야말로 슈베르트의 천재를 세상에 드러내던 최초의 걸작이요, 또 그 노래 에는 거기에 상응한 에피소드가 부수되어 있음도 우리의 흥미를 끄는 일입 니다.

어떤 날 슈베르트는 2, 3의 친우와 함께 비엔나의 교외로 산책을 하러 나 갔었읍니다. 반나절의 소요에 피로를 깨달은 일행은 淸洒[청쇄]한 카페에 들어가서 다리를 쉬며 유리잔을 기울여서 高吟低唱[고음저창]하면서 환락이 다함도 깨닫지 못할 제, 갑자기 슈배르트는 셰익스피어의 시집을 내던지며,

“아름다운 선율이 머릿속에 떠오른다!”하고 부르짖었읍니다. 옆에 앉았던 동무는 메뉴의 뒷등에다 재빠르게 5선을 그려 주니, 이것을 받아든 슈베르 트는 동무들과 담소해 가면서 종달이 노래하는 春野[춘야]의 감흥을 그리었 읍니다. 이것이야말로 슈베르트의 명성을 높인〈종달새〉라는 노래였던 것 입니다.

헝가리의 대피아니스트 리스트는 슈베르트의 악곡에 대한 조예가 깊은 사 람으로 후일에 이 종달새 , 〈〉의 노래를 피아노곡으로 편곡하였으니, 그것 역시 유명하여 피아니스트들의 프로그램을 자주 장식해 주는 것입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