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는 손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어떤 날 격렬한 내외 싸움을 한 롯시니는 노발대발하여 밖으로 뛰어나갔읍 니다. 夫人[부인]은 부인대로 역시 노기 충천하여, 곧 2층으로 뛰어 올라가 서는, 창문을 열어 젖히고, 그 아래 서 있는 자기 남편의 앞에 떨어져서 자 살을 하려고 했읍니다. 그러나 죽어 버리면 분폴이는 될는지 몰라도 자기에 게만 損[손]이라는 생각이 문득 떠오르자, 부인은 아무 정신 없이 자기의 만느칸 (胴體型[동체형]의 옷걸이)을 창 밖으로 집어 던졌읍니다. 그래서 롯시니의 怒氣[노기]도 그만 폴려 버렸다고 합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