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멘 작곡 비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집시의 여자를 주인공으로 한 가극 〈카르멘〉의 상연을 보지 못한 여러 분들도 길거리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아이들이 하모니카로 부는 〈카르 멘〉의 서곡은 가끔 들으신 일이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이 가극 〈카르 멘〉은 본시 프랑스의 소설가 메리메의 소설을 작곡가 비제가 가극화한 것 으로, 처음에 이 소설이 발표되던 당시에는 평판이 너무 좋지 않아서 프랑 스 인은 아무도 이것을 읽으려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러면 소설로서 이 렇게 평판이 좋지 못한 것이 어찌해서 가극화되고 또 그다지 유명해졌는지 여기에는 재미있는 일화가 숨어있는 것입니다.

소설 〈카르멘〉이 가극의 제재로 적당하다는 것을 제일 먼저 발견한 사 람은 〈예언자〉의 작곡으로 유명해진 마이어베어였습니다. 그는 곧 당시 일류의 희곡 작가 스크리브를 찾아가서 이것을 상의해 보았으나 스크리브는 하나의 소설로도 이같이 악평인 〈카르멘〉을 가극으로 성공시키기는 어려 울 것이니 단념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다음에는 작곡가 오베르도 역시 이 점에 착안하고 스크리브를 찾았으나 그에게도 또한 위에 말한 이유를 들어서 단념하기를 권했습니다. 그러나 저 자 메리메는 어디까지든지 자기 소설이 가극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확 신하고 자진하여 베를리오즈에게 작곡을 부탁했습니다만, 베를리오즈는 자 기의 가극을 상연하였다가 실패를 당한 직후라 의기가 몹시 소침하여 〈카 르멘〉은 너무도 근대적이란 간단한 구실 아래 착수할 생각도 가지지 않았 습니다.

또 유명한 〈마르타〉의 작곡가 플로토도 일시는 〈카르멘〉의 가극화를 계획하고서 그 최후의 막을 해피 엔드(Happy End)로 개작할 것을 원작자에 게 교섭했다가 작가의 동의를 얻지 못하여 최초의 계획을 버린 일도 있습니 다.

원체 메리메란 당시 일개의 문학 청년으로 그의 성가가 전연 없었던 만큼 그는 자작의 소설을 가극화하여 이름을 일세(一世)에 흩날려 볼 야심은 불 타듯 했지만 어느 누구도 그렇게 용이하게 착수해 주는 이는 없었던 것입니 다. 그러나 메리메의 걸작이라고 일컬어지는 〈콜롱바Colomba〉가 일찍이 각국의 작곡가의 속에서 작곡되어 하나도 성공한 사람이 없었음에도 불구하 고, 그 반대로 그의 졸작이라고 하는 〈카르멘〉이 비제의 손에 가극화되어 예술과 흥행의 양방면으로 절대한 성공을 하게 되었다는 것은 비록 우연한 일이라고 하더라도 일개의 아이러니컬한 사실이라고 아니할 수 없습니다. 일대의 명여우 (名女優) 사라 베르나르는 비제의 〈카르멘〉이 성공한 것 은 자기의 덕택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거기에는 이러한 이유가 있었던 까 닭입니다.

보불전쟁 직후 프랑스의 흥행사가 베르나르를 주연스타로 내세워가지고 9 개월 동안 남미 각지로 순회를 해보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상연 종목은 고 전파의 극보다는 위고나 뒤마 등의 근대극이 운동과 농업 이외에 아무것도 모르는 남미 사람들에게는 적당하리라고 말했을 제, 베르나르는 〈카르멘〉 을 연출하도록 지배인을 설복시켰습니다. 그리하여 극 중의 음악을 메이락 크와 알레비 양인에게 맡겨서 작곡하게 했습니다.

그러나 만사가 준비되어 금명간 출발하려고 할 즈음에 희극좌(喜劇座)의 좌주(座主)는 자기에게 소속된 베르나르를 9개월 동안이나 외지에 순회시킬 수는 없다 하여, 할 일 없이 베르나르의 대역을 물색해 보았으나 얻지 못하 게 되자, 남미 순회 대계획은 출발 일보 직전에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그리 되고 보니 두 사람의 작곡가는 그 동안 불면불휴 작곡한 것을 쓸 길이 없게 되어 매우 곤란한 처지에 빠지게 되자, 이것을 동정한 베르나르가 작곡가 비제를 찾아가서 이 사유를 고백하고 2인의 작곡가를 그에게 소개하여 그들 의 원조 아래 가극 〈카르멘〉의 작곡을 시작하도록 권유했던 것입니다.

비제는 별로 마음에 당기지는 않았지만, 그때에 그는 신혼 직후로 생활 안정을 얻지 못했던 만큼, 이것이라도 완성시켜서 생활의 일조(一助)를 얻 을까 하는 생각으로 각본이 채 입수되기도 전에 소설을 수삼차 통독하여 장 차 작곡할 분위기와 선율들을 만들어보았다고 합니다.

〈카르멘〉의 완성은 그의 신병으로 인하여 대단히 지체되었으나, 드디어 파리의 오페라 코믹 좌(座)에서 이것을 상연할 날은 닥쳐오고 말았습니다. 그리하여 1875년 3월 3일, 비제가 죽기 3개월 전에 이 대가극은 훌륭히 초 연의 막을 열었던 것입니다. 비제와 메리메의 기쁨도 기쁨이려니와, 그보다 도 이 사업을 원조한 두 청년 음악가의 기쁨이야말로 과연 형언할 수 없을 만큼 컸다고 합니다.

이 가극이 초연되던 첫 시즌에 47회나 되는 장기의 속연(續演)을 하는 동 안에 관중의 거의 60퍼센트는 파리 구경을 왔던 외국인이었다고 합니다. 그 것이 중대한 원인이 되어 이 〈카르멘〉은 속히도 세계적으로 선전되어 그 성가(聲價)를 올리게 된 것도 우연치 않은 행운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프랑스 인은 처음부터 국산의 이 가극을 몹시 냉안시했지만, 그 반면에 프 랑스의 2대 적국인 독(獨) ․ 오(墺) 양국에서는 일찍부터 이 가극의 진가를 인식하여 카이제르 황제의 조부되는 빌헬름 1세와 비스마르크는 자국 내에 서 상연되는 카르멘 〈〉을 100회 이상이나 구경했다고 하니 실로 놀라운 일 이라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이 두 분은 〈카르멘〉을 출세시킨 은인인 동시 에 도이칠란트에 있어서 이 가극이 얼마만한 열광적 환영을 받았을지도 족 히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