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숙향전 권하 (서강대 소장본).djvu/12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이 페이지는 아직 교정을 보지 않았습니다

ᄃᆡ 엇지 ᄂᆡ 집의 니르럿ᄂᆞ뇨 낭ᄌᆡ 왈 ᄌᆞ초지죵을 셔셔히 들으소셔 ᄒᆞᆨᄉᆡ 낭ᄌᆞ의 손을 잡고 봉뇽당으로 드러셔 촉슬ᄒᆞ여 문왈 ᄒᆞᆨᄉᆡᆼ이 요ᄒᆡᆼ ᄎᆞᆷ방ᄒᆞᄆᆡ 낭ᄌᆞ 볼 ᄆᆞᄋᆞᆷ이 급ᄒᆞ여 오ᄂᆞᆫ 길의 니화졍을 ᄎᆞᄌᆞ가니 형영이 업스ᄆᆡ 흉격이 막히여 그ᄃᆡᄅᆞᆯ 일졍 쥭은 쥴노 알고 부모ᄅᆞᆯ 뵈온 후의 결단ᄒᆞ여 그ᄃᆡ 뒤흘 ᄯᆞ로고져 ᄒᆞ더니 엇지 이의 이슬 쥴을 ᄯᅳᆺᄒᆞ엿시리오 지금거지 진가ᄅᆞᆯ ᄭᆡ듯지 못ᄒᆞ리로다 낭ᄌᆡ 왈 이왕ᄉᆞᄂᆞᆫ 닐러도 쓸ᄃᆡ 업ᄉᆞ니 금일노 조ᄎᆞ 환락으로 지ᄂᆞᄉᆞ이다 ᄒᆞ고 ᄒᆞᆨᄉᆞᄅᆞᆯ 권ᄒᆞ여 ᄒᆞᆫ 가지로 나와 문안ᄒᆞ니 샹셔 부뷔 더욱 ᄉᆞ랑ᄒᆞ여 즉시 ᄃᆡ연을 ᄇᆡ셜ᄒᆞ고 친쳑 고구ᄅᆞᆯ 다 쳥ᄒᆞ여 삼일을 즐기고 파ᄒᆞ다 ᄎᆞ셜 ᄒᆞᆨᄉᆡ 벼ᄉᆞᆯ이 놉고 낭ᄌᆞᄅᆞᆯ 만나 평ᄉᆡᆼ 원을 니룬지라 집의 들ᄆᆡ 효도ᄅᆞᆯ 극진이 ᄒᆞ고 죠정의 가면 츙션을 다ᄒᆞ니 명망이 ᄉᆞ림의 읏듬일너라 화셜 샹셰 ᄒᆞᆨᄉᆞᄃᆞ려 니로되 네 안ᄒᆡ 규ᄒᆡᆼ이 쳥슉ᄒᆞ고 부덕이 온슌ᄒᆞ니 진즛 슉녀여니와 네 불고이ᄎᆔᄒᆞᆷ을 타인이 시비ᄒᆞᆯ 거시오 ᄯᅩ 젼일 양왕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