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풍경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風景


봄바람을 등진 초록빛 바다
쏟아질듯 쏟아질듯 위트롭다.

잔주름 치마폭의 두둥실거리는 물결은,
오스라질듯 한끝 輕快롭다.

마스트끝에 붉은 旗ㅅ발이
女人의 머리칼처럼 나부낀다.





이 생생한 風景을 앞세우며 뒤세우며
외—ㄴ 하로 거닐고 싶다.

——우중충한 五月하늘 아래로,
——바닷빛 포기포기에 繡놓은 언덕으로,

一九三七•五•二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