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햇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햇비


아씨처럼 나린다
보슬보슬 해ㅅ비
맞아주자 다같이
옥수숫대 처럼 크게
닷자엿자 자라게
햇님이 웃는다
나보고 웃는다.

하늘다리 놓였다
알롱알롱 무지개
노래하자 즐겁게
동무들아 이리 오나
다같이 춤을추자
햇님이 웃는다
즐거워 웃는다

一九三六•九•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