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가모가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가모가와 십릿벌에
해는 저물어... 저물어...

날이 날마다 님 보내기
목이 자졌다... 여울 물소리...

찬 모래알 쥐여 짜는 찬 사람의 마음,
쥐여 짜라. 바시여라. 시원치도 않어라.

역구풀 우거진 보금자리
뜸북이 홀어멈 울음 울고,

제비 한 쌍 떳다,
비맞이 춤을 추어.

수박 냄새 품어오는 저녁 물바람.
오랑쥬 껍질 씹는 젊은 나그네의 시름.

가모가와 십릿벌에
해가 저물어... 저물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