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황혼이 바다가 되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黃昏이 바다가 되어


하로도 검푸른 물결에
흐느적 잠기고…… 잠기고……

저— 왼 검은 고기떼가
물든 바다를 날아 橫斷할고.

落葉이 된 海草
海草마다 슬프기도 하오.

西窓에 걸린 해말간 風景畵.
옷고름 너어는 孤兒의 서름.

이제 첫 航海하는 마음을 먹고
방바닥에 나딩구오…… 딩구오……

黃昏이 바다가 되어
오늘도 數많은 배가
나와 함께 이 물결에 잠겼을게오.

一九三七•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