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파람 인사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탈리아의 가극작가 롯시니는 기억력이 그다지 좋지 못한 중에도 특별히 人名[인명]에 대하여서 좀처럼 기억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 까닭에 그는 이 건망증으로 인하여 사교계에 출입할 때에 실로 포복절도할 진사건을 일 으킨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어떤 날 그는 영국의 작곡가 비숍 을 만났읍니다. 롯시니는 그의 안면을 익히 기억하는 까닭에 친절히 악수를 하며 인사를 했읍니다.

“아 참, 오래간 만입니다, 씨.”

이같이 말해 놓기는 했지마는 그의 이름이 좀처럼 생각나지 않아서 쩔쩔맸 읍니다. 서양 풍속에는 남과 인사를 할 때에 그의 이름을 말하지 않아서는 실례가 되는 까닭이었겠지요. 그러나 다행히 그는 비숍이 작곡한 가요곡 〈바람이 불 때〉의 선율이 문뜩 생각났으므로 롯시니는 성명을 말하는 대 신에 이 선율을 휘파람으로 불어서, 자기가 비숍을 잘 기억한다는 것을 증 명했다고 합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