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외가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훤조때문에마멸되는몸이다. 모두가소년이라고들그리는데노야인기색이많다. 혹형에씻기워서산반알처럼자격너머로튀어오르기쉽다. 그러니까육교위에서또하나의편안한대륙을내려다보고근근히산다. 동갑네가시시거리며떼를지어답교한다. 그렇지않아도육교는또월광으로충분히천칭처럼제무게에끄덱인다. 타인의그림자는위선넓다. 미미한그림자들이얼떨김에모조리앉아버린다. 앵도가진다. 종자도연멸한다. 정탐도흐지부지─있어야옳을박수가어째서없느냐. 아마아버지를반역한가싶다. 묵묵히─기도를봉쇄한체하고말을하면사투리다. 아니─이무언이훤조의사투리리라. 쏟으려는노릇─날카로운신단이싱싱한육교그중심한구석을진단하듯어루만지기만한다. 나날이썩으면서가리키는지향으로기적히골목이뚫렸다. 썩는것들이낙차나며골목으로몰린다. 골목안에는치사스러워보이는문이있다. 문안에는금니가있다. 금니안에는추잡한혀가달린폐환이있다. 오─오─. 들어가면서나오지못하는타입깊이가장부를닮는다. 그위로짝바뀐구두가비철거린다. 어느균이어느아랫배를앓게하는것이다. 질다.

반추한다. 노파니까. 맞은편평활한유리위에해소된정체를도포한졸음오는혜택이뜬다. 꿈─꿈─ 꿈을짓밟는허망한노역─이세기의곤비와살기가바둑판처럼널리깔렸다. 먹어야사는입술이악의로꾸긴진창위에서슬며시식사흉내를낸다. 아들─여러아들─노파의결혼을걷어차는여러아들들의육중한구두─구두바닥의징이다.

층단을몇번이고아래로내려가면갈수록우물이드물다. 좀지각해서는텁텁한바람이불고─하면학생들의지도가요일마다채색을고친다. 객지에서도리없이다수굿하던지붕들이어물어물한다. 즉이취락은바로여드름돋는계절이래서으쓱거리다잠꼬대위에더운물을붓기도한다. 갈─이갈때문에견디지못하겠다.

태고의호수바탕이던지적이짜다. 막을버틴기둥이습해들어온다. 구름이근경에오지않고오락없는공기속에서가끔편도선들을앓는다. 화폐의스캔달─발처럼생긴손이염치없이노파의통고하는손을잡는다.

눈에띄우지않는폭군이잠입하였다는소문이있다. 아기들이번번이애총이되고되고한다. 어디로피해야저어른구두와어른구두가맞부딪는꼴을안볼수있으랴. 한창급한시각이면가가호호들이한데어우러져서멀리포성과시반이제법은은하다.

여기있는것들모두가그방대한방을쓸어생긴답답한쓰레기다. 낙뢰심한그방대한방안에는어디로선가질식한비둘기만한까마귀한마리가날아들어왔다. 그러니까강하던것들이역마잡듯픽픽쓰러지면서방은금시폭발할만큼정결하다. 반대로여기있는것들은통요사이의쓰레기다.
간다. 『손자』도탑재한낙차가방을피하나보다. 속기를펴놓은상궤위에알뜰한접시가있고접시위에삶은계란한개─포-크로터뜨린노란자위겨드랑에서난데없이부화하는훈장형조류─푸드덕거리는바람에방안지가찢어지고빙원위에좌표잃은부첩떼가난무한다. 궐련에피가묻고그날밤에유곽도탔다. 번식하고거짓천사들이하늘을가리고온대로건넌다. 그러나여기있는것들은뜨뜻해지면서한꺼번에들떠든다. 방대한방은속으로곪아서벽지가가렵다. 쓰레기가막붙는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