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편에 관한 무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용케도피에물들지않고서하이얀채

뺑끼칠한사과를톱으로쪼갠즉하이얀채

하느님도뺑끼칠한세공품을좋아하시지――사과가제아무리빨갛더라도속살은하이얀채. 하느님은이것으로인간을속여넘기려고.


묵죽(墨竹)을사진으로찍어원판을비추어보시오―골격같다 두개골은석류같고 아니 석류의음화(陰畵)가두개골같다(?)

당신 산사람의골편본적있어요? 수술실에서―그건죽은것이어요 산사람골편본적있어요? 이빨말이야―어머 이빨두그래골편이려나요. 그럼손톱두골편이게?

난인간만큼은식물이라고생각한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