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추망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관악추망(冠岳秋望) 가을 관악산에 올라 보다

牢落秋將晩(뢰락추장만) : 쓸쓸하고 쓸쓸한 가을이 깊어가고
蕭疎歲共遒(소소세공주) : 외롭디 외로운 올해도 저물어간다
登臨但一氣(등림단일기) : 올라 보니 하나의 기운일 뿐이니
不復辨皇州(불부변황주) : 서울이 어딘줄 알아 무엇하리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