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생물I·동물·인체/동물의 분류/환 형 동 물/다모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몸통 부분에 측각·강모 등이 발달한 복잡한 생김새를 나타낸다. 생활 양식은 모래진흙 속에 사는 것, 헤엄쳐다니는 것, 부유성인 것, 고착하는 것 등 매우 다양하다. 현재 5,300여 종 가량 알려져 있으며, 갯지렁이·갯지네·검정갯지렁이·긴참갯지렁이·갈고리갯지렁이·꽃갯지네 등이 이에 속한다.

몸은 가늘고 길며 많은 체절로 이루어져 있다. 몸 안의 마디마디는 격막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외형이 잘 분화되어 머리에는 촉수, 눈, 냄새를 느끼는 섬모구, 먹이를 취하는 실 모양의 감촉사 등이 종류에 따라 각기 발달하여 있다. 한편 체절의 수는 성장 단계에 따라 달라지지만, 성체가 되면 거의 일정해진다. 각 체절의 양쪽에는 보행용 측지가 있으며, 측지에는 강모 다발이 나 있는데, 이들 측지와 강모는 종류에 따라 다른 특징을 나타낸다. 소화관은 입에서 인두·식도·창자·항문으로 이어지는 발달된 체제를 나타내며, 특히 갯지렁이과나 털갯지렁이 등에는 튼튼한 큰 턱이 있다. 혈관계는 발달된 폐쇄혈관계로서, 혈액에는 혈색소가 들어 있다. 그러나 혈관계가 없는 종에서는 체강액에 포함된 혈색소가 몸 속을 돌면서 혈액의 역할을 대신하기도 한다.

다모류는 무성생식과 유성생식이 모두 알려져 있다. 유성생식은 암수의 개체가 물 속을 헤엄쳐다니면서 생식을 하거나, 알주머니를 다른 물체에 부착시키는 등 여러 가지의 형태를 나타낸다.

갯지렁이[편집]

갯지렁이과에 속하며 학명은 Nereis japonica 이다. 몸길이 9-12.5㎝, 나비 9-10㎜이다. 몸은 가늘고 길며 91-108개의 환절로 되어 있다. 몸 앞부분의 등쪽은 짙은 갈색을 띠고 다리와 배쪽은 살색이다. 입 앞마디는 길이보다 나비가 넓으며, 앞가장자리에는 짧은 더듬이와 그 옆으로 두 개의 꼭지더듬이가 있다. 두 쌍의 눈은 사다리꼴로 배열되어 있다. 육식성이며 입 안쪽에 있는 커다란 두 개의 낫 모양의 이빨로 작은 동물을 잡아서 통째로 삼킨다. 등쪽에 항문이 있고 아래에 한 쌍의 항문수염이 있다. 잔등과 배에 굵은 혈관이 하나씩 뻗었는데 체벽을 통해서 붉은 피가 흐르는 것이 잘 보인다. 특히 입주머니에는 많은 모세혈관이 있어 가스 교환이 이루어진다. 암수딴몸이지만 특별한 생식기관은 없다. 생식기가 되면 각 환절 안의 빈 곳에 알이나 정자가 들어차는데, 수컷의 몸은 정자로 인해 유백색, 암컷의 몸은 알로 인해 짙은 녹색이 된다. 알은 부화하여 트로코포라유생을 거쳐 성체가 된다. 바위 밑, 산호초의 틈, 해조류 사이에 살며 개펄이나 모래에 굴을 파고 산다. 물고기와 갑각류를 비롯한 많은 동물에게 잡아먹히며 낚시 미끼로도 많이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