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생물II·식물·관찰/생명과 물질/세포의 증식 방법/감수 분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난세포가 정자와 합체하여 만든 새로운 개체인 세포의 염색체수는 생식 세포의 염색체수의 두 배가 된다. 그런데 생물의 염색체수는 종류에 따라 일정하며, 어미와 자식 사이에 차이가 없다.

이것은 어미의 몸에 생식 세포가 생길 때 미리 염색체수가 반감하는 분열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세포 분열을 감수 분열(성숙 분열·환원 분열)이라 한다.

식물의 감수 분열은 종자 식물의 꽃가루와 배낭(胚囊) 세포가 생길 때 양치·이끼·조류(藻類) 등의 배우자 형성 때, 이끼·양치류의 포자 형성 때 등에 일어난다.

동물은 자성(雌性) 배우자의 알과 웅성(雄性) 배우자의 정자가 형성될 때 일어난다.

체세포의 염색체수는 생식 세포의 염색체수의 두 배로, 같은 염색체가 쌍을 이루어 상동 염색체가 된다.

세포의 염색체수를 핵상(核相)이라 하며, 감수 분열이 일어나기 전에 핵상을 복상(複相, 2n), 감수 분열 후의 핵상을 단상(n)이라 한다.

감수 분열과 체세포 분열의 과정 차이를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 감수 분열은 상동 염색체가 접착하여 2가 염색체를 만들지만, 체세포 분열은 만들지 않는다. 또 감수 분열의 결과 생긴 네 개 세포의 염색체수는 n이지만, 체세포 분열에서는 두 개의 딸세포가 생겨 그것이 2n이다.

감수 분열 전기에 2가 염색체가 만들어질 때 상동 염색체의 각각에 종렬(縱裂)이 생긴다. 종렬에 의해 생긴 염색체를 염색 분체(分體)라고 한다.

따라서 2가 염색체는 네 개의 염색 분체로 되어 있다. 감수 분열 과정에 상동 염색체의 접착면에서 분리하는 분열을 이형(異型) 분열이라고 하고, 종렬면에서 분리하는 것을 동형(同型) 분열이라 한다.

감수 제1분열과 제2분열 중 어느쪽이 이형 분열이고, 어느쪽이 동형 분열인지는 생물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또 제1분열이 이형 분열인 경우를 전(前)환원, 동형 분열인 경우를 후(後)환원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생물은 전환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