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예술·스포츠·취미/스포츠/야외 활동/낚 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낚시의 개요[편집]

fishing-槪要

가늘고 질긴 낚싯줄에 미끼를 꿴 갈고리 모양의 낚시를 드리워 물고기를 낚는 것을 낚시라고 한다. 복잡한 일상 생활을 접어두고 조용한 물가를 찾아 한가로움을 즐기는 취미활동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다. 이와 같이 낚시는 현대인의 레저 활동으로 큰 몫을 차지하고 있으며, 생활 수준의 향상에 따라 낚시 인구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낚시의 종류[편집]

-種類

낚시는 장소에 따라 민물낚시와 바다낚시로 나뉘고, 방법에 따라 대낚시·릴낚시·견지낚시로 나뉜다.

민물낚시[편집]

호수나 강·저수지 등에서 붕어·잉어 또는 은어 등 민물고기를 잡는 낚시.

바다낚시[편집]

배를 타고 가까운 바다 또는 먼바다로 나가 고기를 낚거나 갯바위에서 우럭·도미·농어·도다리 등을 잡는 낚시.

대낚시[편집]

낚싯대에 낚싯줄을 매달고 그 끝에 낚싯바늘을 달아 물 속에 드리워 물고기를 잡는 낚시.

릴낚시[편집]

낚싯줄을 감고 풀 수 있도록 만든 장치이다. 릴(reel)을 낚싯대 밑에 달고 바늘을 바다 멀리 던져 고기를 잡는 낚시.

견지낚시[편집]

얼레와 같은 기구를 이용하여 낚싯줄을 감았다 늦추었다 하면서 고기를 잡는 낚시.

낚시 용구[편집]

-用具

민물낚시는 보통 붕어가 주종을 이룬다. 따라서 붕어낚시에 이용되는 용구를 중심으로 알아보기로 한다.

낚싯대[편집]

이음대로 된 두 간 반짜리로 가볍고 견고한 대가 좋다. 낚싯대는 끝으로 갈수록 가늘어지며 유연성이 좋을수록 큰 물고기를 잡는 데 쓰인다.

낚싯줄[편집]

낚싯대의 길이보다 30cm 정도 길이가 긴 나일론 줄을 사용한다.

봉돌[편집]

미끼를 물 속 깊숙이 가라앉히기 위해 낚싯줄에 매다는 추로 낚싯봉 또는 봉이라고도 한다. 무게는 1.8g의 가벼운 것에서부터 1.4kg이 되는 것까지 여러 가지이다.

[편집]

물고기가 미끼를 무는 순간 흔들려 물고기의 움직임을 알려주는 도구로, 플라스틱이나 코르크처럼 물에 뜬 재료로 만든다.

낚싯바늘[편집]

어떤 물고기를 잡느냐, 또는 어떤 낚싯대를 사용할 것인가에 따라 선택한다.

미끼[편집]

천연미끼와 인조미끼가 있는데, 살아 있는 작은 물고기가 천연미끼로서 가장 좋다. 그 밖에 죽은 물고기를 잘게 잘라 쓰거나 치즈·물고기알·빵반죽을 사용하기도 한다. 인조미끼는 루어라고도 하며, 천연미끼와 똑같이 생긴 것, 색깔 또는 디자인이 다양한 것 등 여러 가지이다.

기타[편집]

잡은 물고기를 옮길 때 쓰는 통발, 인조미끼나 낚싯바늘 등을 담아두는 도구함, 물고기를 가두어 두는 그물, 낚싯대를 설치하는 받침대 등이 있다.

낚시 기술[편집]

-技術

물고기의 습성, 먹이가 많은 장소, 바람의 방향 등을 고려하여 알맞은 장소를 선택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바늘 매기[편집]

낚시의 종류, 물고기의 종류, 낚시 장소 등에 따라 낚싯바늘의 크기를 선택하여 단단하게 맨다.

찌와 봉 맞추기[편집]

물의 깊이, 낚싯대, 물고기의 종류에 따라 찌(부표)와 봉(납덩이)의 크기를 선택한다. 찌가 쓰러지지 않도록 찌와 봉의 무게를 조절하는 일이 중요하다.

낚싯대 던지기와 채기[편집]

낚시를 물에 던질 때, 장애물이 많으면 앞던지기를 한다. 장애물이 없을 때는 휘둘러던지기 방법을 이용한다. 채기는 찌가 움직일 때 낚싯대를 올려 채는 동작으로, 정확하게 재빨리 행동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