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통상·산업/산업의 경영형태/서비스산업의 경영형태/신탁업의 경영형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신탁업의 정의[편집]

信託業-定義

신탁이란 신탁설정자가 수익자의 이익과 특정의 목적을 위하여 재산권을 수탁자에게 이전하거나 기타의 처분을 하여 그 재산권을 관리처분하게 하는 것이다.

이러한 신탁에 관한 일반적인 사법적(私法的) 법률관계를 규정한 신탁법(信託法:1961.12.30 법률 제900호)에서는 '신탁설정자(위탁자)와 신탁을 인수하는 자(수탁자)와의 특별한 신임관계(信任關係)에 기하여 위탁자가 특정의 재산권을 수탁자에게 이전하거나 기타의 처분을 하고 수탁자로 하여금 일정한 자(수익자)의 이익을 위하여 또는 특정의 목적을 위하여 그 재산권을 관리처분하게 하는 법룰관계를 말한다'고 신탁을 정의하고 있다.

이와 같은 일반적인 사법적 법률관계로서의 신탁의 수탁자는 법률적 무능력자(미성년자·금치산자·한정치산자 및 파산자)가 아니면 아무나(법인이나

개인이나) 될 수 있고, 수탁재산(受託財産)의 종류에도 제한이 없으나, 누구의 명의로도 신탁의 이익을 향수할 수 없다.

그런데 신탁의 인수를 업으로 할 경우에는 상행위로 인정되며, 신탁업법(1961. 12.31. 법률 제945호)의 정하는 바에 따라, 상호(商號)에 '신탁(信託)'이라는 문자를 원칙적으로 사용하고, 5억원 이상의 자본금을 갖는 주식화사로서 재무부장관의 영업인가를 받은 자만이 신탁업을 영위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신탁업자(은행이 신탁업을 겸영하는 경우도 포함)는 수탁재산의 종류, 고유자금(固有資金) 및 신탁자금의 운용, 임원의 타업무 종사 등에 여러 가지 제한을 받으며, 재무부장관의 폭 넓은 감독을 받도록 되어 있다.

신탁업의 특성[편집]

信託業-特性

신탁업의 특성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1) 3면 관계(三面關係) ― 신탁수탁에 있어서는 예금에 있어서 예금주와 은행이라는 2면관계가 성립하는 것과는 달리, 위탁자·수탁자·수익자라는 3면관계가 성립한다.

(2) 재무관리기능(財務管理機能) ― 은행업무는 주로 자금의 유무상통(有無相通)을 매개하는 것을 대상으로 하나, 신탁업은 무형재산권 및 동산임차권(動産賃借權) 등 재산가치의 평가가 극히 어려운 몇 가지의 재산권을 제외한 폭 넓은 재산권(物權·債權 및 有價證券)을 수탁대상으로 하고 신탁계약에 따라 다양하게 특약을 할 수가 있어 기성자본(旣成資本) 또는 축적자본(蓄積資本)의 관리 운용을 담당하는 것이다. 따라서 신탁업을 '재무의 백화점'이라고도 한다.

(3) 분별관리(分別管理) ― 신탁업자의 고유재산과 수탁재산을 별도로 구분, 분별관리함은 물론, 서로 목적이 다른 수탁재산, 재산형태가 다른 수탁재산은 분별관리를 원칙으로 한다.

(4) 실적배당주의(實績配當主義) ― 수탁업자는 수익자를 위해 재산을 관리·처분하는 것이므로 수익을 모두 수익자에게 교부해야 한다. 수익이 많으면 많은 대로 교부하고, 없으면 교부하지 않아도 무관하다는 것이 신탁업의 원칙이며 예금이자율이 확정적인 것과 대조적이다. 이를 한편 '수수료주의 (手數料主義)'라고도 한다.

(5) 선관의무(善管義務)의 원칙 ― 신탁관리는 '대리자(수탁자)가 본인(위탁자 및 수익자)을 위하여 자신(수탁자)의 명의로 하는 행위'이므로 본인관리나 대리관리와 다르다. 자신의 이름으로 행위한다도 하더라도 수탁재산은 자기재산이 아니기 때문에 함부로 관리할 수 없으며, 신탁법 제28조의 원칙에 따라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로써 해야 한다.

신탁업의 발전과정[편집]

信託業-發展過程

한국에는 고래로 종중(宗中)·문중(門中)재산의 관리제도(宗孫名義 등으로)가 있어 왔고, 1653년(조선 顯宗시대) 경부터는 '투탁(投託)'이라 하여, 지주(地主)가 자기토지를 궁방전(宮房田)과 같이 가장(假裝)하여 관료의 주구를 피하여 재산을 보호하려는 제도가 발생하여 1909년(光武 11년)에 폐지될 때까지 존속하였고, 또 노복명의(奴僕名義)로 토지를 소유관리하는 풍습 등 신탁과 유사한 제도가 있었다.

일제강점 후(1910∼1931)에는 당시 조선은행(朝鮮銀行) 및 조선식산은행(朝鮮殖産銀行)의 정관에 영업종목으로 신탁업무가 규정되어 금전신탁 및 담보부 사채신탁이 행해진 기록이 있고, 같은 기간에 민간신탁회사로는 남선상사 신탁합자회사(南鮮商社信託合資會社) 등이 1차대전 후의 호경기에 편승, 80여개 사나 난립하여 신탁업의 발흥을 보았는데, 당시는 아직 법제의 뒷받침이 없는 상태였다.

1931년에는 조선신탁업령이 공포되고, 익년에 일본의 신탁업법이 의용되게 되었는데, 당시 신탁회사들은 업무 내용이 잡다하고 경영규모도 영세하여 이 신탁제도에 의하여 새로이 신탁업 면허를 받은 업자는 군산신탁(群山信託) 등 5사에 불과하였다.

1932년에는 상기 5개 사도 자본이 취약하고 사회의 신임을 받기 어려웠으므로 조선은행 및 조선식산은행이 주동이 되어 자본금 1천만원(圓)의 조선신탁주식회사(朝鮮信託株式會社)를 설립하였는데, 동사가 1934년 9월까지 차례로 상기 5개 사를 매수(買收)·합병(合倂)하여 한국내의 유일한 신탁회사로 해방을 맞이하였다.

조선신탁주식회사는 해방 직전인 1945년 3월 현재 금전신탁 1억6200만원(圓), 유가증권 신탁 1900만원(圓), 부동산 신탁 7200만원(圓) 등으로 총수탁고 2억5,400만원(圓)을 가지고 있었는데 침략전쟁기였던 당시 일본의 시국적 요청으로 전비(戰費) 조달에 일익을 담당하였다.

해방 후 조선신탁주식회사의 경영권이 한국인에게 넘어왔으나 극심한 인플레 등의 요인으로 금전신탁 등 수탁전망이 없는데다가, 일본인이 대부분이었던 위탁자들로부터의 대량해약(大量解約), 38선 이북 점포의 상실, 조선 주식취인소(朝鮮 株式取引所)의 해산 및 토지개혁설로 인한 유가증권신탁 및 부동산신탁의 해약으로 신탁업은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되었다. 이러한 사태의 극복을 위하여 1946년에 군정청(軍政廳)은 조선신탁주식회사에 은행업을 겸영하게 하여 상호도 주식회사 조선신탁은행(1950년에는 국호에 따라 한국신탁은행으로 상호변경)으로 개칭하게 하였다.

그 후 이것은 은행업이 주가 되고 신탁업이 위축되는 가운데 상공은행(商工銀行)을 합병하여 한국흥업은행(韓國興業銀行)으로 되고(1954), 다시 한일은행(韓一銀行)으로 개칭하였는데(1960. 1. 1), 신탁재산의 재평가 지시 등 재무부의 명령을 순종치 않았다는 이유로 1960년 7월 21일에 신탁업 면허가 취소되어 신탁업의 역사가 사실상 중단되었다가 경제개발계획의 추진으로 신탁업의 내자조달(內資調達) 기능에 대한 기대가 커짐으로써 1961년 11월에 전기 취소처분이 취소됨으로써 신탁업이 재가되었다.

그러나 신탁업이 은행업무의 부수적인 위치에 있었으므로 각종 재산의 신탁이 소외된 금전신탁 위주로 되었고 신탁자금의 운용에 있어서 독자적이고 견실한 운용을 기하지 못하고 주로 은행계정대출(銀行計定貸出)로 운용되어 그 비율이 60%에 달했는데, 금전신탁 배당율보다 낮은 은행계정대출로 운용함으로써 은행경영상 소망스럽지 못한 결과가 초래되었다.

이런 현실에서 신탁업무는 은행업무의 2선화(二線化) 내지 종속화로 신탁업 자체의 발전이 저해되었으므로 재무당국에서는 신탁업 본연의 발전 및 업무 다양화와 산업자금조달의 극대화를 기하기 위하여 신탁은행을 창설하기에 이르렀다.

신탁의 분류[편집]

信託-分類

신탁은 위탁자·수탁자 및 수익자의 자격, 신탁의 목적, 위탁 시기, 신탁재산의 형태·운용방법에 따라 여러 가지로 구분할 수 있는 바, 대표적인 것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1) 공익신탁(公益信託)과 사익신탁(私益信託) ― 학술·종교·제사·자선·기예(技藝)·체육진흥 등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것을 공익신탁, 일반의 개인적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것을 사익신탁이라 한다.

(2) 자익신탁(自益信託)과 타익신탁(他益信託) ― 위탁자와 수익자가 동일인인 경우는 자익신탁, 위탁자 이외의 제3자가 수익을 수취하는 경우는 타익신탁이라 한다.

(3) 생전신탁(生前信託)과 유언신탁(遺言信託) ― 위탁자가 생전에 수탁자와 계약으로 성립되는 것을 생전신탁, 유언으로 설정된 것을 유언신탁 또는 사후신탁(死後信託)이라고 한다.

(4) 영업신탁(營業信託)과 비영업신탁(非營業信託) ― 신탁의 인수를 영업으로 하는 신탁을 영업신탁(商事信託), 그렇지 않은 것을 비영업신탁(民事信託)이라고 한다.

(5) 관리신탁(管理信託)과 처분신탁(處分信託) ― 신탁재산의 관리만을 목적으로 하는 것을 관리신탁, 처분을 목적으로 하고 처분시까지의 관리도 하는 것을

처분신탁이라 한다.

(6) 설정신탁(設定信託)과 법정신탁(法定信託) ― 위탁자의 자유의사에 따라 설정하는 것을 설정신탁 또는 임의신탁(任意信託)이라 하고, 법률의 작용으로 발생하는 신탁관계를 법정신탁 또는 추정신탁(推定信託)이라 한다.

(7) 능동신탁(能動信託)과 수동신탁(受動信託) ― 수탁자가 신탁재산의 관리·처분을 적극적으로 하는 신탁을 능동신탁 또는 적극신탁(積極信託)이라 하고, 수탁자가 다만 권리(또는 名義)자에 불가할 뿐 적극적으로 신탁재산의 관리처분을 하지 않는 것을 수동신탁 또는 명의신탁(名義信託)·나신탁(裸信託)이라 한다.

(8) 일반신탁(一般信託)과 특별신탁(特別信託) ― 신탁법의 적용만을 받는 일반적인 신탁을 일반신탁, 신탁법 외의 특별법의 적용을 받는 신탁을 특별신탁이라 한다.

(9) 집단신탁(集團信託)과 개별신탁(個別信託) ― 대중으로부터 신탁목적을 같이 하는 재산을 모아서 하나의 집단(合同運用)으로 운용하는 것은 집단신탁, 개별적인 위탁자로부터 수탁한 재산만을 단독으로 운용하는 것을 개별신탁이라 한다.

(10) 적법신탁(適法信託)과 위법신탁(違法信託) ― 신탁의 목적이 법률에 위반되지 않은 것은 적법신탁, 위반되는 것은 위법신탁인데 이에는 탈법신탁(脫法信託)·소송신탁(訴訟信託) 및 사해신탁(詐害信託)이 있다.

(11) 선언신탁(宣言信託)과 계약신탁(契約信託) ― 일정한 재산을 신탁재산이라고 소유자 자신이 선언함으로써 설정되는 신탁을 선언신탁이라 하고 그 선언행위를 신탁선언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신탁법에는 이러한 제도가 없으며 후자의 당사자간에 계약으로 성립되는 계약신탁만이 인정되고 있다.

(12) 취소가능신탁(取消可能信託)과 취소불가능신탁(取消不可能信託) ― 위탁자에게 신탁계약취소권이 유보되어 있는 것과 없는 것으로 구분한다.

(13) 개인신탁(個人信託)과 법인신탁(法人信託) ― 위탁자가 개인이냐 법인이냐에 따라 구분한다.

(14) 금전의 신탁, 동산의 신탁, 유가증권의 신탁, 금전채권의 신탁, 토지와 그 정착물(부동산)의 신탁, 지상권(地上權)의 신탁, 전세권(傳貰權)의 신탁, 토지임차권(土地賃借權)의 신탁 ― 이상의 각종 신탁은 신탁인수 당시 재산형태가 금전이냐 동산이냐 등등에 따라 구분하는 것으로, 신탁업자(신탁은행)가 업무취급상 편의에 따라 이러한 구분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신탁계정의 대변계정과목도 이런 구분으로 되어 있다.

신탁은행업무의 종류[편집]

信託銀行業務-種類

우리나라 신탁은행의 업무는 신탁업과 은행업으로 대별할 수 있으며 각각 독립된 계정을 가지고 있다. 또 신탁업이나 은행업이나 그 업무는 주로 수신업무(受信業務:자금의 조달 및 受託)와 여신업무(與信業務:자금의 공급 및 수탁재산의 운용)의 활동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기획·조사·인사관리·업무추진·사무관리·유가증권·부동산 및 기업에 대한 투자 및 관리, 서무업무 부문 등 후방(後方) 지원부문이 있다. 여기서는 신탁은행에만 특유한 신탁수탁업무 부문에 대해서만 상술한다.

금전신탁[편집]

金錢信託

금전신탁의 운용방법은 특정한 특정(特定) 금전신탁과 특정하지 않은 불특정(不特定)금전신탁으로 대별되는데, 불특정금전신탁은 다시 배당금 지급방법, 추가원본(追加元本)의 불입방법, 신탁목적 등에 따라 갑종(甲種) 불특정금전신탁(원본의 추가 및 신탁기간 동안 배당금을 元加하는 것), 을종(乙種) 불특정금전신탁 (원본의 추가가 없고, 배당금을 정기적으로 지급하는 것), 자유적립식(自由積立式) 금전신탁(원본의 추가금액 및 추가기일에 제한이 없는 것), 월지급식(월지급식) 금전신탁(배당금을 매월 지급하는 것), 적립식 목적신탁(積立式目的信託:일정 목적이 달성되면 신탁기간이 만료되는 것으로 매월 일정기일에 일정액을 적립하는 것), 행운의 신탁(福金이 지급되는 것), 단위운용신탁(單位運用信託:일정기간에 모집한 신탁자금을 하나의 단위기금으로 하여 운용하는 것), 개발신탁(開發信託:단위운용신탁과 유사하나 운용대상이 경제개발사업에 관련되는 특정업종에 제한되어 있는 것), 연금신탁(年金信託:年金數理가 적용되고 연금이 지급되는 것으로 개인연금신탁과 기업연금신탁이 있다), 보험부 금전신탁(보험회사의 보험과 연결되어 보험금이 지급되는 것), 유언신탁(遺言信託:유언에 따라 운용되는 금전신탁) 등 여러 가지 형태의 금전신탁이 있다.

금전신탁은 우리나라 국민의 재산소유 형태가 금전 위주이므로 신탁업에 있어서도 그 주종(主宗)을 이루고 있는데 차차 국민소득의 향상과 재산소유 형태의 다양화에 따라 금전 이외의 기타 재산의 신탁이 상대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에 있다.

금전신탁과 예금은 법상 여러 가지 차이가 있으며, 수탁면에서는 예금의 기간제한이 2년 6개월 미만이고 예입금액에 제한이 없으며, 운용방법 등 특약을 할 수 없는데 비하여 금전신탁은 계약기간이 3년 이상, 수탁금액은 1,000원 이상으로 제한되어 있고 운용목적·배당금 지급방법 등을 특약할 수 있다는 특색이 있다.

금외신탁[편집]

金外信託

금전신탁이 금전의 형태로 수탁하고 금전으로 원본 및 배당금을 지급하는 것과는 달리, 수탁시 금전으로 수탁하나 신탁 해약시에는 금전 이외의 재산형태(예:주택·동산·유가증권 등)로 수익케 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서울신탁은행에서는 금외신탁제도로서 주택건설신탁(내집마련신탁·새마을신탁·새집분양신탁 등이 있다), 지주신탁(持株信託), 일반투자금신탁 등 신탁제도가 정비되어 있다.

증권투자신탁도 이 유형에 속하는 신탁제도이나 특별법에 따라 운영되는 것이고 2중신탁(二重信託)의 성격 등 특수한 업무분야이므로 이를 별도로 구분하고 있다.

유가증권의 신탁[편집]

有價證券-信託

관리유가증권신탁·운용유가증권신탁 및 처분유가증권 신탁의 3종이 있는데, 관리유가증권 신탁은 관리(증권의 보관, 주식배당금수령 및 채무의 원리금추심 등), 서비스만을 제공하는 것이고, 운용유가증권신탁은 수탁유가증권을 제3자에게 대여 등의 방법으로 운용하여 그 운용수익까지도 수익케 하는 것이며, 처분유가증권신탁은 유가증권의 처분에 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처분시까지의 관리도 하는 것인데, 이 제도는 증권화시의 매매위탁업무를 중개하는 기능이 신탁은행에 있으므로 실효가 없는 제도이다.

금전채권의 신탁[편집]

金錢債權-信託

보험금이나 기타 금전채권의 추심 등이 주로 신탁목적으로 되는 신탁이다. 신탁재산은 금전채권이며, 수탁자인 신탁은행이 스스로 채권자가 되어 원리금의 수령은 물론 시효중단·독촉, 기타 채권 보전에 필요한 일체의 행위를 수익자를 위해서 한다.

동산의 신탁[편집]

動産-信託

동산의 관리 또는 처분을 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정된 신탁을 말한다. 주로 철도·차량·항공기·교량 등이 신탁재산으로 되는데 우리나라에서 실시된 예는 없고 다만 제도상 수탁할 수 있도록 되어 있을 뿐이다.

토지와 그 정착물의 신탁[편집]

土地-定着物-信託

부동산신탁이라고도 한다. 신탁설정시에 위탁자로부터 이전된 재산이 부동산인 것을 말하며, 그 관리 및 처분을 목적으로 한다. 그 목적을 기준으로 관리부동산신탁과 처분부동산신탁이 있다. 또 관리부동산신탁에는 관리업무의 적극성에 따라 갑종부동산신탁(수탁자가 전적으로 직집 관리하는 것)과 을종부동산신탁(관리업무의 일부인 경리사무 및 법률적 관리만을 수탁자가 담당하고 그 밖의 실질적 관리는 위탁자나 제3자가 관리하는 것을 말하며, 명의신탁에 가까운 것이다)으로 구분하고 있다.

지상권의 신탁[편집]

地上權-信託

지상권 즉 타인의 토지에 있어서 공작물(工作物) 또는 죽목(竹木)을 소유하기 위하여 그 토지를 사용하는 권리는 신탁회사가 신탁재산으로 회수할 수 있는 유일한 제한물권(制限物權)이다. 지상권신탁은 이러한 지상권의 관리·처분을 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정된 신탁을 말한다.

전세권의 신탁[편집]

傳貰權-信託

전세금(傳貰金)을 지급하고 타인의 부동산을 점유하여 그 부동산의 용도에 따라 사용수익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물권의 관리·처분을 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정된 신탁을 말한다.

토지임차권의 신탁[편집]

土地賃借權-信託

토지의 임차권의 관리 또는 처분을 목적으로 하는 신탁이다. 신탁회사는 임차권 중 토지의 임차권만이 신탁재산으로 수탁할 수 있도록 인정되고 있다.

담보부사채신탁[편집]

擔保附社債信託

사채(社債)에 대하여 붙여진 물상담보권, 즉 물권 또는 권리상에 설정된 질권(質權) 또는 저당권의 신탁을 말한다. 따라서 사채담보권 신탁이라고 부르는 것이 옳다는 학자도 있다. 보통 담보부채권에는 채권자와 담보권자가 동일인이나 담보부사태의 경우에는 담보물건은 하나지만 채권자는 담보부사채권을 소유하는 다수인이다. 그러므로 이때에 그 물상담보권을 신탁회사에 신탁하여 다수 사채권자를 위하여 보전 또는 실행케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제도로 마련된 것이 담보부 사채신탁제도이며 신탁은행은 특별법인 담보부 사채신탁법(1962.1.20 법률 제991호)의 정하는 바에 따라서 수탁업무를 한다.

증권투자신탁[편집]

證券投資信託

증권투자신탁 제도를 확립하고 증권투자신탁의 수익자를 보호함으로써 일반 투자자에 의한 증권투자를 용이하게 할 목적으로 증권투자신탁업법(1969. 8.4. 법률 제2129호)이 마련되어 있다.

증권투자신탁은 증권투자신탁업법에서 '위탁자의 지시에 따라 수탁자가 투자신탁의 신탁재산을 특정유가증권에 대하여 투자하고 운용하며, 그 수익권을 분할하여 불특정 다수인에게 취득시킴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한국신탁은행은 한국투자공사가 위탁자가 되어 설정한 증권투자신탁의 수탁자로서의 업무를 하고 있다.

외국의 신탁제도[편집]

外國-信託制度

영국의 신탁제도

英國-信託制度

영국은 신탁제도의 발상지이다. 그러나 이 나라에 있어서는 개인이 친척이나 친구의 의뢰를 받아 무보수로 신탁의 인수를 하는 것이 원칙적인 것으로 되어 왔으며, 신탁의 수탁을 업으로 하는 신탁회사의 발생은 1886년에 이르러서 '에든버러 신탁회사(Edinburrgh The Public Trustee, Limited)'가 설립된 것이 처음이다.

이와 같이 신탁회사의 출현이 늦어져 오히려 미국으로부터 역수입된 감이 있는데, 그 원인은 영국인의 보수적 기질과 법인수탁자의 활동범위를 법률로 크게 제한하고 있는데 연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영국에서의 법인수탁자는 보험회사·은행·보호예수회사·투자신탁회사 등이 있으나, 그 중 신탁업 겸영을 처음 시작한 것은 보험회사였다. 따라서 오늘날 보험회사들은 신탁업 겸영권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많은데 실제로는 신탁업을 활발히 하지 않고 있으며 보험계약자에 대한 부수적인 봉사로 영위되고 있는 정도이다.

은행이 신탁업에 개입한 것은 1908년에 미들랜드 은행이 'The Midland Bank Executor and Trust Company'란 자매회사를 설립한 것이 처음이며, 다른 4대은행과 소은행도 이를 따라 신탁업을 겸하고 있는데 대부분 신탁부를 설치해서 운영하고 있다.

따라서 영국내에는 독립된 신탁회사가 극히 적다.

영국에는 신탁에 관한 특별법이 없고, 단지 1899년의 회사법(Bodies Corporate Act)에 의하여 인정되고 있다. 영국에 있어서의 수탁자는 개인 수탁자·일반 수탁자(public trustee)·법인수탁자의 셋으로 구분할 수 있다. 그 업무내용은 개인수탁자에 있어서는 ① 유언의 집행, ② 부(夫) 또는 처(妻)의 재산관리, ③ 투자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을 위한 재산관리, ④ 종교·자선 기타 공공목적을 위한 신탁 등이고, 일반수탁자에 있어서는 ① 유언집행, ② 일반의 재산관리신탁이다. 또 법인수탁자에 있어서는 ① 유언집행, ② 일반재산관리신탁, ③ 담보부사채의 담보권 수탁, 유닛트러스트(unit trust:계약형 투자신탁의 1형태)업무를 취급하고 있다.

미국의 신탁제도[편집]

美國-信託制度

영국에서 발생한 신탁제도가 미국에 수입됨으로써 미국 신탁업은 경제발전에 따라 발달하고 있었던 회사기업을 배경으로 회사조직에 의한 영업신탁으로 발전하였다. 1818년의 '매사추세츠 질병보험회사(Massac­husetts Hospital Life Insurance Company)'가 신탁업의 선구라는 것이 통설이나, 법률상 공적으로 신탁업 특허를 얻은 것은 1822년의 '농민화재보험 대부회사(Farmer's Fire Insurance and Loan Company)'이고 사명에 '트러스트(trust)'라는 문자를 처음 사용한 회사는 1830년 3월 영업면허를 얻은 '뉴욕 생명보험 신탁회사(The New York Insurance and Trust Company)'이다. 그러나 신탁업만을 전문으로 하는 최초의 신탁회사는 1853년에 출현한 '미국 신탁회사(United States Trust Company)'이다. 미국에서 신탁업을 하는 법인은 신탁회사·국법(國法)은행·주법(州法)은행·저축은행의 4가지이며, 그 외에 보험회사가 경영하는 것도 약간 있다.

미국에 있어서 협의의 신탁회사는 각주의 신탁회사법의 지배를 받고 있는데 그 업무범위는 극히 광범하여 개인 신탁·회사신탁 등 신탁업무 외에 각종 대리사무 및 부수업무를 영위함은 물론 다시 저축은행업무를 겸영할 수 있고, 또 생명보험·신용보증(身元保證)·부동산권리보험 등의 겸영을 허용하고 있는 주도 허다하다.

이와 같이 신탁회사의 업무범위가 넓으므로 '재무의 백화점(department store of finance)' 또는 '옴니버스식 금융기관(omnibus of financial institutions)' 등으로 속칭되고 있는데 그 업무중 주요한 것을 보면 다음과 같다. ① 유언의 집행, ② 유산의 관리, ③ 유언신탁의 수탁, ④ 후견인·보좌인으로의 지정, ⑤ 계약신탁의 수탁, ⑥ 보험신탁수탁, ⑦ 보호예수, ⑧ 투자관리업무, ⑨ 에스크로(escrow)대리인, ⑩ 공동신탁기금, ⑪ 법인사업, ⑫ 단체업무 등이다.

독일의 신탁제도[편집]

獨逸-信託制度

독일에 있어서는 오래 전부터 신탁사상이 있었으나, 로마법계승 후에는 수탁자의 지위가 후견인 또는 유언집행인에 의하여 보충되었으므로 신탁이 행해지지 않았다. 19세기 후반에 이르러 경제발전이 신탁사상을 다시 고취하고 미국의 신탁제도를 본받아 신탁회사가 발생하였는데 그 최초의 것이 1890년에 설립된 독미 신탁회사(獨美信託會社:Deutsche Amerikanische Treuhandgesellschaft)이다.

독일에 있어서의 신탁회사의 업무는 신탁업무와 비신탁업무의 2가지로 구분된다. 신탁업무로는 수탁자로서의 재산관리업무 외에 유언집행업무·담보부사채신탁업무·등록업무·명의개서업무 등이 영위되고 있으며, 비신탁업무로는 회계검사업무·기업개조업무·청산업무 등을 포함하고 있다.

독일의 신탁회사가 가지는 특질은 은행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어 은행이 신용을 공여한 대상 기업체의 회계검사 등 비신탁업무를 폭넓게 영위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행 신탁제는 금전신탁과 재산신탁으로 대별되며 금전신탁에는 일반 불특정 금전신탁, 적립식 목적신탁, 단위운용신탁(單位運用信託), 연금신탁, 보험부금전신탁, 교원복지신탁, 개발신탁의 8종이 있으며 재산신탁에는 금외신탁(金外信託), 유가증권신탁, 담보부사채신탁 등이 있다.

신탁재산의 운용방법은 관계 법규와 신탁약관, 위탁자별 특약에 의하여 경정되지만 금전은 신탁법 제15조에 의하여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공채·사채 및 주식의 응모인수 또는 매입, 유가증권담보대출, 동산담보대출, 부동산 또는 법령에 의하여 설정된 재산을 저당으로 하는 대출, 공공단체에 대한 대출, 은행예금 또는 우편저금, 은행 또는 신탁회사가 인수한 어음의 매입에 한하여 운용토록 되어 있다. 실제 운용상황을 보면 대출금, 유가증권 매입, 은행계정대(銀行計定貸)가 중심이며 이중 특히 대출금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신탁업은 중·장기 산업자금의 조달이라는 내자동원(內自動員)의 측면 이외에도 수익자재산의 효율적 관리를 통해 사회보장적 기능으로서 국민복지를 향상한다는 면이 있다.

따라서 신탁제도는 국민의 소득수준의 향상에 비례하여 발전할 수 있는 전망이 밝은 분야라 하겠다. 따라서 신탁에 대해서도 세제혜택을 부여함과 아울러 수탁기관으로 전문화를 통해 일반 국민이 신탁제를 활용토록 유도해 나가야 할 것이며, 대중의 기호에 맞는 신상품의 개발과 신탁절차의 간소화, 재부관리 전문가의 확보로 위탁자의 저변을 확대하고 장래의 수신업무의 확대에 대비토록하고 경제 및 금융의 국제화에 발맞춰 신탁업의 국제화 방안도 모색해 나가야 할 것이다.

<金 禧 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