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뮤-즈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주 헐벗은 나의 뮤―즈는
한번도 기야 싶은 날이 없어
사뭇 밤만을 왕자(王者)처럼 누려왔소

아무것도 없는 주제언만도
모든 것이 제 것인듯 버티는 멋이야
그냥 인드라의 영토(領土)를 날아도 다닌다오

고향은 어데라 물어도 말은 않지만
처음은 정녕 북해안(北海岸) 매운 바람속에 자라
대곤(大鯤)을 타고 다녔단 것이 일생(一生)의 자랑이죠

계집을 사랑커든 수염이 너무 주체스럽다도
취(醉)하면 행랑 뒷골목을 돌아서 다니며
복보다 크고 흰 귀를 자조 망토로 가리오

그러나 나와는 몇 천겁(千劫) 동안이나
바루 비취(翡翠)가 녹아나는 듯한 돌샘가에
향연(饗宴)이 벌어지면 부르는 노래란 목청이 외곬수요

밤도 지진하고 닭소래 들릴 때면
그만 그는 별 계단(階段)을 성큼성큼 올라가고
나는 촛불도 꺼져 백합(百合)꽃밭에 옷깃이 젖도록 잤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