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의 여왕/제 3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게르다는 다시 휴식을 취해야했고, 자신이 앉아있던 곳 바로 맞은편에 눈을 가로질러 뛰어다니는 큰 까마귀를 보았다. 그는 얼마동안 그녀를 바라보았고, 서서 머리를 흔들어 말했다. "까악까악, 까악까악. 좋은 하루, 좋은 하루." 그는 자신이 할수있는 것처럼 말을 분명하게 발음했다. 왜냐하면 그는 어린 소녀에게 친절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서 그는 그녀에게 넓은 세상에서 혼자가는 곳을 물었다.

게르다는 혼자라는 단어를 매우 잘 이해했고, 그것이 얼마나 표현되었는지 알았다. 그래서 그녀는 까마귀에게 인생과 모험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카이를 거의 보지 못했는지 물었다.

까마귀는 고개를 끄떡이면서 말했다. "아마도 나는 할수도 있어."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