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침묵/거짓 이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당신과 나와 이별한 때가 언제인지 아십니까
가령 우리가 좋을 대로 말하는 것과 같이 거짓 이별이라 할지라도 나의 입술이 당신의 입술에 닿지 못하는 것은 事實입니다
이 거짓 이별은 언제나 우리에게서 떠날 것인가요
한 해 두 해 가는 것이 얼마 아니된다고 할 수가 없습니다
시들어가는 두 볼의 桃花가 無情한 봄바람에 몇번이나 스쳐서 落花가 될까요
灰色이 되어가는 두 귀밑의 푸른 구름이 쪼이는 가을 볕에 얼마나 바래서 白雪이 될까요

머리는 희어가도 마음은 붉어갑니다
피는 식어가도 눈물은 더워갑니다
사랑의 언덕엔 사태가 나도 希望의 바다엔 물결이 뛰놀아요

이른바 거짓 이별이 언제든지 우리에게서 떠날 줄만은 알아요
그러나 한 손으로 이별을 가지고 가는 날은 또 한 손으로 죽음을 가지고 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