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2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괴로움 쓰라림을 달게 받고 살라 함은
예부터 점잖은 이 일러오는 말이지요
그러나 나는 원수나 갚는 셈치고 씹어삼키고 삽니다
살기가 싫은 날이 문득 가다 있사와요
마음 없이 살 적보다 그런 날이 값 있지요
일하지 않고 사는 새가 되려 부러웁소
한번 태어나기가 어디 그리 쉬운 일이오
이렇게 될작시면 차라리 죽었겠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