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라고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폴란드의 대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모스코브스키는 비상한 機智家[기지가] 로, 당시, 파리의 사교계에서 유명했던 것입니다. 그가 비엔나에 있을 때, 대작곡가 글라즈노프와 함께 가끔 슈베르트의 탄생한 집 앞을 지난 일이 있 었읍니다. 그 집에는 ‘슈베르트 탄생의 家[가]’이란 금속판이 걸려 있었 읍니다.

“어떤가, 자네가 죽으면 자네 집에도 저런 문패가 걸리겠지?”

하고, 글라즈노프가 물은즉,

“물론이지.”

하고 대답한 이는 모스코브스키.

“그럼 그 때는 어떤 문귀가 쓰여질까?”

“貸家[대가]라고나 쓰이겠지….”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