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아전쟁 종결 조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짐은 깊이 세계의 대세와 제국의 현상(現狀)에 비추어보아 비상의 조치로써 시국을 수습하고자 하여, 이에 충량(忠良)한 그대들 신민에게 고하노라.

짐은 제국 정부로 하여금 미·영·지·소(美英支蘇) 사국에 대하여 그 공동선언을 수락한다는 뜻을 통고하게 하였느니라.

애당초 제국 신민의 강녕을 꾀하고 만방공영(萬邦共榮)의 낙을 함께 함은 황조황종(皇祖皇宗)의 위범이자 짐이 비손하여 마지 않는 바, 앞서 미·영 이국(二國)에 선전포고를 한 소이(所以) 또한 실로 제국의 자존과 동아의 안정을 간절히 바람에서 나와, 타국의 주권을 배척하고 영토를 침범하는 것과 같음은 본디 짐의 뜻에 없으며, 연이나 교전은 이미 사세(四歲)를 지내어 짐의 육해장병의 용전(勇戰), 짐의 문무백관의 여정(勵精), 짐의 일억 서민들의 봉공(奉公)이 각각 최선을 다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전국(戰局)은 반드시 호전되었다고 할 수 없으며 세계의 대세 또한 우리에게 이득이 없으니, 더욱이 그치지 않고 적은 새로이 잔학한 폭탄을 사용하여 빈번히 무고한 자들을 살상하여 참해(慘害)에 미치는 바, 참으로 헤아리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게다가 여전히 교전을 계속하고자 함이 마침내 우리 민족의 멸망을 초래할 뿐 아니라 나아가 인류의 문명마저도 파각할 것이라. 이러하다면 짐은 어찌 하여 억조(億兆)의 아이들을 지키고 황실의 신령에게 사죄하랴. 이것이 짐이 제국 정부로 하여금 공동선언에 응하게 한 일에 다다른 까닭이니라.

짐은 제국과 함께 종시(終始) 동아의 해방에 협력한 여러 맹방(盟邦)에 대하여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아니할 수 없다. 제국 신민이자 전진(戰陣)에서 죽고 직역(職域)에서 순직하고 비명횡사한 자들 및 그 유족에게 생각이 미치면 오장이 찢어지는 것 같다. 또한 전상(戰傷)을 입고 재화(災禍)를 입고 가업을 잃은 자의 후생(厚生)에 이르러서는 짐이 진념(軫念)하는 바이다. 생각하건대 금후(今後) 제국이 받아야 할 고난은 애당초 심상치 않노라. 그대들 신민의 충정(衷情)도 짐이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짐은 시운(時運)이 향하는 바, 견디기 어려움을 견디고 참기 어려움을 참음으로써 만세를 위하여 태평을 열고자 한다.

짐은 이에 국체를 호지(護持)할 수 있게 되며 충량(忠良)한 그대들 신민의 적성(赤誠)을 신의(信倚)하여 항상 그대들 신민과 함께 있나니, 만약 대저 정이 격해지는 바, 함부로 사단(事端)을 번잡하게 하거나 혹은 동포를 배제(排擠)하여 서로 시국을 어지럽게 하여 대도(大道)에서 벗어나고 신의를 세계에서 잃는 것과 같음은 짐이 가장 경계하는 것이다. 모름지기 거국(擧國) 일가 자손에 상전(相傳)하여, 굳게 신주(神州)의 불멸을 믿고, 맡은 바 무겁고 갈 길 멂을 생각하며, 총력(總力)을 장래의 건설에 기울여 도의를 두텁게 하고 지조를 공고히 하며 맹세코 국체의 정화(精華)를 발양하며 세계의 진운(進運)에 뒤쳐지지 않을 것을 기할지어다. 그대들 신민은 짐의 이러한 뜻을 잘 명심하여 지키라.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작권이 알려지지 않은 선언이나 성명, 연설, 또는 공개 편지로 퍼블릭 도메인이라고 가정합니다.

저작물에 저작권이 존재한다면 저작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틀은 저작물의 정확한 저작물을 찾는 노력이 있은 다음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

저작물이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적용을 받고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 등이라면 {{정치적 연설}}을 이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