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타령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요 닷돈을 누를 줄꼬? 요 마음.
닷돈 가지고 갑사(甲紗)댕기 못 끊갔네
은가락지는 못 사겠네 아하!
마코를 열 개 사다가 불을 옇자 요 마음.

2

되려니 하니 생각
만주(滿洲) 갈까? 광산(鑛山)엘 갈까?
되갔나 안 되갔나 어제도 오늘도
이러저러 하면 이리저리 되려니 하는 생각.

3

있을 때에는 몰랐더니
없어지니까 네로구나.

있을 때에는 몰랐더니
없어지니까 네로구나.

몸에 값진 것 하나도 없네
내 남은 밑천이 본심(本心)이라.

있던 것이 병발이라
없드니편만 못 하니라

가는 법이 그러니라
청춘(靑春) 아울러 가지고 갔네.

술고기만 먹으랴고
밥 먹고 싶을 줄 네 몰랐지.

색씨와 친구는 붙은 게라고
네 처권 없을 줄 네 몰랐지.

인격(人格)이 잘나서 제로라고
무엇이 난 줄을 네 몰랐지.

천금산진(千金散盡) 환부래(還復來)는
없어진 뒤에는 아니니라.

상감님이 되어서락도
발은 것이 나더니라.

인생부득(人生不得) 갱소년(更少年)은
내가 있고서 할 말이다.

한강수(漢江水)라 인도교(人道橋)가
낮고 높음을 알았더냐.

가는 법이 그러니라
용기(勇氣) 아울러 가지고 간다.

내가 누군 줄 네 알겠느냐
내가 곧장 네 세상이라.

내가 가니 네 세상 없다.
세상이 없이 네 살아 보라.

내 천대(賤待)를 네가 하고
누 천대(賤待)를 네 받나 보랴.

나를 다시 받드는 것이
네 세상을 받드는 게니라.
 
따라만 보라 내 또 오마
따라만 보라 내 또 오마.

아니 온다고 아니 온다고
아니 올 리(理)가 있겠느냐.

있어야 하겠기 따르지만
있고 보니 네로구나.

있어야 한다고 따르지만
있고 보면 네로구나.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